韓자동차업계, 年 4백만대 판매 '적신호'···금융위기 이후 '최악'
韓자동차업계, 年 4백만대 판매 '적신호'···금융위기 이후 '최악'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월까지 수출량 10년來 최소···내수도 3년째 감소

[서울파이낸스 권진욱 기자] 한국 자동차산업이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10년 만에 가장 부진한 모습이다.

10일 한국자동차산업협회에 따르면

한국 자동차업체들의 수출과 내수 판매는 올 들어 10월까지 324만2340대로 작년 같은 기간에 비해 0.7% 감소했다.(사진=연합뉴스)
한국 자동차업체들의 수출과 내수 판매는 올 들어 10월까지 324만2340대로 작년 같은 기간에 비해 0.7% 감소했다.(사진=연합뉴스)

이는 글로벌 금융위기였던 2009년 279만5914대 이후 가장 적다. 연간으로 2015년(456만3507대) 이후 자동차 판매 감소세가 4년째 이어질 가능성이 매우 높다.

특히 판매량 400만대도 위협받는 수준이다. 남은 두달간 월 평균 약 37만9천대를 넘겨야 달성할 수 있는 수치다. 지금까지 월 평균 판매량은 32만4000대에 그쳤다.

수출은 올해들어 198만5632대로 작년 동기에 비해 0.3% 줄었다. 같은 기간 기준으로 2009년(169만6279대) 이후 최소치다. 이에 연간으로 2012년(317만634대) 정점을 찍은 이후 7년째 내리막일 것으로 예상된다.

국내 업체들의 내수 판매도 신통치 않다. 올해들어 판매량은 125만6708대로 작년 동기대비 1.2% 줄었다. 연간으로는 2016년(160만154대) 이후 3년째 감소세가 이어질 것으로 전망된다.

이와같은 판매 부진으로 국내 자동차 생산도 금융위기 이후 처음으로 400만대가 깨질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올들어 생산량은 326만6698대로 작년 동기대비 0.4% 감소했다.

이런 추세라면 2015년(455만5957대) 이후 4년째 감소세가 이어지며 400만대를 지켜내기 힘들어 보인다. 지난해에도 402만8705대로 간신히 넘겼다.

연간 400만대가 되려면 연말까지 월 평균 생산량이 약 36만7000대를 달성해야 한다. 하지만 이는 10월까지 월 평균보다 4만대가 많다.

업체 별로는 르노삼성차, 한국지엠(GM), 쌍용차 등 외국인투자 완성차업체 3곳이 특히 부진했다. 르노삼성차는 올해들어 판매가 14만4천727대로 작년 동기(19만525대) 보다 24.0% 줄었다. 특히 수출이 7만5924대로 작년 동기에 비해 36.4% 감소했다. 르노삼성차는 올해 북미 수출용 닛산 로그 물량이 빠진 영향이 컸다.

한국GM은 판매가 33만9106대로 작년 동기(38만1641대)에 비해 11.1% 감소했다. 내수 판매는 6만338대로 19.1% 줄었다.

쌍용차는 판매가 10만9천162대로 작년 동기에 비해 4.9% 감소했다. 수출은 2만1천147대로 1년 전에 비해 20.6% 감소했다.

현대·기아차는 상대적은 나은 편이다. 하지만 자동차산업 전체를 떠받치기에는 역부족이다.

현대차는 올해들어 판매가 146만2054대로 작년 동기보다 4.5% 늘었다. 수출(5.4%)과 내수(3.4%)가 동반 호조였다. 기아차는 118만1091대로 0.8% 증가하며 플러스를 유지했다. 내수(-4.2%)는 줄었지만 수출(3.9%)이 버텼다.

다만, 현대·기아차가 선방한데다 스포츠유틸리티차(SUV)와 친환경차 비중이 커진 덕에 수출액은 올들어 354억달러로 작년 동기대비 6.8% 증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