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가고시마 사쿠라지마 분화...화산연기 5500m까지 치솟아
日 가고시마 사쿠라지마 분화...화산연기 5500m까지 치솟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화산폭발이 일어난 가고시마현 사쿠라지마 미나미다케 정상(사진=연합뉴스)
분화하고 있는 가고시마현 사쿠라지마 화산섬 (사진=연합뉴스)

[서울파이낸스 이슈팀] 일본 규슈 남부에 위치한 화산섬 사쿠라지마가 분화해 화산연기(분연)가 5500m까지 치솟았다.

9일 NHK·교도통신, 산케이·요미우리신문 등 일본 언론보도에 따르면 지난 8일 오후 5시 24분께 일본 가고시마현 가고시마시에 위치한 사쿠라미자 마다미다케 정상에 있는 화구에서 폭발적인 분화가 발생했다.

이번 분화로 화산가스나 알갱이 등의 분연이 정상 상공 약 5500m까지 치솟았다. 분연이 5000m 이상 올라간 것은 지난 2016년 7월 26일 쇼와 화구 분화 때 이후 약 3년 만이다. 미나미다케 화구 폭발은 2000년 이후 19년 만이다.

가고시마 지방대에 따르면 분연 높이만 고려했을 때는 1955년 이후 최대 기록으로, 이번 분화로 인해 분화구에서 500~700m까지 떨어진 곳까지 분석이 날아갔을 것으로 예측됐다. 또 고온의 분출물이 화산의 사면을 타고 흐르는 '화쇄류'가 발생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일본 기상청에 따르면 사쿠라지마 미나미다케 화구에서는 올해만 130차례 이상 폭발적 분화가 관측됐다. 지난 7일에도 분연이 3000m 이상 치솟는 분화가 2번 관측됐다. 산 전체의 팽창도 확산되고 있어 일본 기상청은 마그마가 늘어나고 있는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이에 기상청은 경보등급 2단계를 발령했다. 인근 스미요시 섬 북쪽 화산섬에서도 같은 날 분화가 발생해 역시 2단계 경보가 발령 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