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웨이항공, 3분기 영업손실 103억원 '적자전환'
티웨이항공, 3분기 영업손실 103억원 '적자전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8일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티웨이항공은 2019년 3분기 별도재무제표 기준 영업손실 102억원을 기록하면서 적자가 지속됐다. 당기순손실도 214억5800만원으로 2분기에 이어 적자가 이어졌다. 다만 매출액은 2026억원을 기록, 전년 동기에 견줬을 때 5.3% 증가했다. (사진=티웨이항공)
8일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티웨이항공은 2019년 3분기 별도재무제표 기준 영업손실 102억원을 기록하면서 적자가 지속됐다. 당기순손실도 214억5800만원으로 2분기에 이어 적자가 이어졌다. 다만 매출액은 2026억원을 기록, 전년 동기에 견줬을 때 5.3% 증가했다. (사진=티웨이항공)

[서울파이낸스 주진희 기자] 일본 보이콧, B737NG 사태 등 항공업계에 연이은 악재가 겹치면서 티웨이항공이 지난 2분기에 이어 3분기도 적자의 늪에서 벗어나지 못했다.

8일 티웨이항공과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회사는 2019년 3분기 별도재무제표 기준 영업손실 102억원을 기록하면서 적자가 지속됐다. 당기순손실도 214억5800만원으로 2분기에 이어 적자가 이어졌다. 다만 매출액은 2026억원을 기록, 전년 동기에 견줬을 때 5.3% 증가했다.

티웨이항공은 영업적자에 대해 "최근 다양한 시장 변화로 인한 여행수요 둔화, 원화 약세와 같은 비우호적인 매크로 환경 등 지난 1분기부터 이어져온 전반적인 영향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회사 측은 노선운영 변화를 통해 최근 어려운 대내외 환경에 적극적으로 대응해가고 있다고 밝혔다.

티웨이항공 관계자는 "최근의 시장 변화로 인한 노선 및 기재 운영을 소비자 니즈에 맞춘 대체 노선으로 조정해 필리핀 보라카이, 대만 가오슝, 타이중 등 수도권과 지방공항 취항을 이어가고 있다"며 "특히 운수권 보유 노선 중 장자제, 옌지 노선을 최근 연달아 취항하면서 중국 대륙 노선 확장을 통한 영업망 확대를 다각도로 진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더해 "영업망 확장을 위한 해외 발 판매 비중을 높이기 위해 국내외 로컬 여행사 및 여행 관련 제휴사를 통한 협업 활동도 높이고 있다"며 "이를 통해 다양한 여행상품과 여행객들의 니즈에 맞는 부가서비스를 지속적으로 제공해 나가 연말 하반기 매출 증대를 높여갈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