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인디지털, 내장 배터리 탑재한 '고속 무선 충전기 FC300' 출시···시동 꺼져도 OK
파인디지털, 내장 배터리 탑재한 '고속 무선 충전기 FC300' 출시···시동 꺼져도 OK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마트폰 기기별 최적의 충전 속도 및 안전성 지원
파인드라이브 차량용 고속 무선 충전기 FC300. (사진= 파인디지털)
파인드라이브 차량용 고속 무선 충전기 FC300. (사진= 파인디지털)

[서울파이낸스 권진욱 기자] 파인디지털이 내장 배터리를 탑재해 차량의 시동이 꺼져도 스마트폰 거치 해제가 가능한 '파인드라이브 차량용 고속 무선 충전기 FC300'을 출시했다.  

이번에 새롭게 출시된 '파인드라이브 차량용 고속 무선 충전기 FC300'은 내장 배터리를 탑재해 차량의 시동이 꺼진 상태에서도 손쉽게 거치대 날개를 열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이를 통해 거치 해제를 위해 스마트폰을 강제로 분리하거나 재차 시동을 걸어야 했던 운전자들의 번거로움을 해소시켰다. 

또한 국제무선충전협회의 Qi 인증을 획득, 스마트폰 기기별로 최적의 충전 속도를 지원하며 과전압, 과전류, 과충전 및 과열을 방지한다. 

FC 300은 인체공학을 고려한 위치에 물리 터치 방식의 정교한 센서를 배치한 것도 특징며, 스마트폰이 충전 패드에 비스듬하게 놓일 시 자동으로 안착을 유도한다. 또한 각 스마트폰의 크기에 맞춰 발판의 길이를 조절할 수 있으며 충전기 전반에 고급 실리콘 패드를 채용해 미끄럼을 방지해 준다.  

이 외에도 발판에 위치한 LED를 통해 충전 및 이상 상태를 체크할 수 있으며 다양한 거치 방식을 지원해 활용도를 높였다. 파인드라이브 차량용 고속 무선 충전기 FC300의 가격은 4만 9000원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