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은행, 잔돈 계좌적립서비스 시범 운영
한국은행, 잔돈 계좌적립서비스 시범 운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은행 (사진=김희정 기자)
한국은행 (사진=김희정 기자)

[서울파이낸스 김희정 기자] 한국은행이 현금거래 후 발생한 잔돈을 고객의 은행계좌로 입금하는 서비스를 시범 운영한다. 

한은은 7일 이 같은 내용의 '잔돈 계좌적립서비스' 참여를 희망하는 유통사업자를 모집한다고 밝혔다. 이 서비스는 금융정보화추진협의회가 은행권 공동으로 추진 중인 모바일직불서비스의 부가서비스로도 제공될 예정이다. 

이 서비스가 도입되면 유통업체에서 현금 또는 상품권으로 계산한 다음 자잘한 거스름돈을 직접 받지 않고 모바일 현금카드나 현금 IC 카드와 연결된 본인 계좌에 입금할 수 있게 된다.

이번 사업에 참여를 희망하는 사업자는 한은 앞으로 시범사업 참여지원서를 작성해 금융결제국 전자금융기획팀 앞으로 방문 제출 또는 우편 송부하면 된다. 선정된 사업자는 개별 통보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