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병두 "금융보안, 비용·규제 아닌 혁신 위한 투자로 봐야"
손병두 "금융보안, 비용·규제 아닌 혁신 위한 투자로 봐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손병두 금융위원회 부위원장이 27일 서울 여의도에서 열린 '파생상품시장의 안정적 경쟁력 강화 방안' 정책심포지엄에서 축사를 하고 있다.(사진=박조아 기자)<br>
손병두 금융위원회 부위원장 (사진=서울파이낸스DB)

[서울파이낸스 박시형 기자] 손병두 금융위원회 부위원장은 "금융보안을 '비용과 규제'의 관점이 아닌 '혁신을 위한 투자'의 관점으로 봐야 한다"고 당부했다.

손 부위원장은 7일 금융보안원 주최 '금융정보보호 콘퍼런스 2019'에 참석해 "디지털 금융혁신이 일회성에 그치지 않고 지속적으로 추진되기 위해서는 '안정, 균형, 혁신'이 조화를 이뤄가야 할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오픈뱅킹을 통해 핀테크 기업들이 금융결제망을 이용할 수 있게 된 만큼 금융보안 강화에 더욱 유념해 달라"며 "금융보안·정보보호 인력이나 예산등에 관한 기존 규제에 대해 자율성이 확대될 수 있도록 방안을 모색하겠다"고 강조했다.

손 부위원장은 이어 "금융보안은 IT리스크 차원의 문제가 아니라 기술·산업적 측면의 다양한 운영리스크를 관리·통제하는 문제로 폭넓게 이해돼야 한다"며 "디지털 전환 시대에 맞게 '금융보안'이 새롭게 정의돼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 "금융회사 스스로 책임감을 가지고 클라우드 등 IT아웃소싱 확대에 따른 리스크 요인을 모니터링·관리하는 방안도 고민해달라"며 "정부도 금융회사와 핀테크 기업이 정보보호·보안에 관해서는 1차적으로 책임을 지는 방안을 모색해 나가겠다"고 요청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