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G, 리모델링 활성화 위해 '자금보증 제도' 개선
HUG, 리모델링 활성화 위해 '자금보증 제도' 개선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파이낸스 이진희 기자] 주택도시보증공사(HUG)는 리모델링 활성화를 지원하기 위해 리모델링자금보증 제도를 개선했다고 6일 밝혔다. 리모델링자금보증은 리모델링 주택조합 또는 조합원이 금융기관으로부터 대출받은 리모델링 자금의 상환을 책임지는 보증상품이다.

HUG는 이달부터 리모델링자금보증 사업비보증의 요율을 종전 대비 약 5%(연 0.45%~0.92% → 0.427%~0.858%), 부담금보증의 요율은 종전 대비 15%(연 0.20% → 연 0.17%) 인하한다.

시공자의 시공능력과 신용평가등급이 우수한 일정규모 미만의 사업장은 영업부서장 전결로 사업비보증을 승인할 수 있도록 해 보증발급에 소요되는 기간을 단축시켰다.

아울러 세대수 요건 폐지, 시공사 신용평가등급 요건 완화 등으로 보증이용 문턱을 낮추고, 이주비 및 부담금 보증 한도를 상향해 보증지원을 확대했다. 이재광 HUG 사장은 "원활한 건설자금 조달 및 주택소비자의 주거비부담 완화를 통해 정부의 주거복지 정책 실현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