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부 산하 공공기관, 내년 예산 1.5조원 앞당겨 집행
산업부 산하 공공기관, 내년 예산 1.5조원 앞당겨 집행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파이낸스 김혜경 기자] 산업통상자원부 산하 공공기관들이 투자 활성화를 위해 내년 집행 예정인 1조5000억원을 올해 앞당겨 집행한다. 

산업부는 5일 서울 한국무역보험공사에서 41개 공공기관 기관장이 참석하는 회의를 개최해 이같이 논의했다고 밝혔다. 이번 회의를 통해 산업부 산하기관들은 송배전 설비, 정보통신기술(ICT) 인프라 확충 등 올해 투자하기로 한 22조원을 차질없이 집행하기로 했다.

또 경제 활력 제고를 위해 내년도 투자 계획 중 1조5000억원을 올해로 당겨 투자한다는 방침도 세웠다. 물품‧용역 등의 구매와 관련해서는 올해 계획된 14조8000억원을 연내 100% 이행하기로 했다. 

아울러 안전강화 대책의 적극 이행을 통한 안전사고 예방과 적극행정 문화 정착에도 매진한다는 계획이다. 

성윤모 산업부 장관은 공공기관이 경제 활성화를 위한 노력을 다할 수 있도록 최대한 지원하겠다고 약속했다. 성 장관은 "우리 경제에서 큰 비중을 차지하는 공공기관이 산업부와 합심해 경제 활성화를 위해 적극적으로 나서달라"면서 "공직기강 확립과 공공성 제고에도 만전을 기해줄 것"을 당부했다. 

산업부는 내달 회의를 다시 개최해 공공기관의 투자·소비 이행상황, 복무기강 확립, 안전사고 대비 등을 점검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