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리츠종금증권, 수익성 둔화에도 건전성 우려는 과도"-유안타證
"메리츠종금증권, 수익성 둔화에도 건전성 우려는 과도"-유안타證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파이낸스 박조아 기자] 유안타증권은 5일 메리츠종금증권에 대해 수익성이 둔화됐지만 건전성 우려는 과도하다며 목표주가를 6000원으로 하향조정하고, 투자의견 '매수'를 유지했다.

메리츠종금증권이 3분기 영업이익이 전년동기대비 14.4% 감소한 1208억2000만원을 기록했다. 같은기간 당기순이익은 2.7% 감소한 1043억6600만원, 매출액은 43.4% 증가한 3조2317억2400만원을 기록했다. 

정태준 연구원은 "3분기 별도이익은 866억원으로 유안타증권에서 추정했던 1099억원을 하회했지만, 이는 트레이딩 및 상품손익이 예상보다 더 부진했기 때문"이라며 "메리츠종금증권의 경쟁력인 이자손익은 추정치를 소폭 상회하는 견조한 수준이지만, 수수료익이 예상보다 더 둔화된 점도 추정치 하회에 일조했다"고 분석했다.

이어 "트레이딩 및 상품손익 둔화는 일시적일 수 있지만 자본비율 관리로 인해 이자부자산이 감소했기 때문에 목표가를  하향조정했다"며 "잔고의 감소는 성장둔화를 의미하기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3분기 고정이하여신비율은 2.8%로 전년동기대비 2.0%pt 증가했는데, 이로인해 대손충당금도 35.3% 급등했다"며 "그러나 메리츠종금증권의 이번 요주의 이하 여신 증가가 자산건전성 단초라고 보기는 어렵다"고 판단했다.

정 연구원은 "고정이하로 분류된 여신들 전부 담보대출이기 때문에 경매나 매각을 통해 충분히 회수할 수 있고, 요주의 분류 3건(국내 2건, 해외 1건)과 고정이하 분류 3건(국내 1건, 해외2건)이 서로 연계돼 있다기보다 건별로 개별적 이슈가 생긴것이기 때문에 시스템 리스크를 반영하는 것도 아니라고 판단했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