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완수 이사장 "제로페이, 세계 최고 직불결제 인프라 목표"
윤완수 이사장 "제로페이, 세계 최고 직불결제 인프라 목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간편결제진흥원 출범..."내년 상반기 제로페이 가맹점 50만개"
윤완수 한국간편결제진흥원 이사장. (사진=한국간편결제진흥원)

[서울파이낸스 우승민 기자] "내년 상반기까지 제로페이 가맹점을 50만개로 늘리겠습니다"

4일 제로페이를 운영하는 민간 재단법인인 한국간편결제진흥원은 서울 연세재단세브란스빌딩에서 기자간담회를 열어 민간 재단법인인 진흥원 출범을 알리고 제로페이 출시 1년을 앞두고 그동안의 성과를 공유했다.

진흥원에 따르면 제로페이 월별 결제금액은 올해 1월 2억8200만원에서 9월 92억6200만원으로 32배 증가했다. 월별 결제 건수는 같은 기간 1만5000건에서 38만9000건으로 24배 증가했다.

제로페이가 도입된 지난해 12월부터 올해 10월까지 누적 기준 결제액은 470억원을 넘긴 것으로 집계됐다.

진흥원은 가맹점 수도 30만개까지 늘렸다. 세부적으로 보면 △이마트·농협 하나로마트 등 대형 유통가맹점 906곳 △CU·GS25 등 전국 편의점 4만5000여곳 △전국 코레일 역사 1100여곳 △전국 고속도로 휴게소 25곳에 제로페이가 도입됐다.

진흥원은 "제로페이 도입 절차를 대폭 간소화한 것이 가맹점을 늘리는 데 도움이 됐다"고 말했다.

또한 가입절차도 간소화됐다. 그동안 서류 제출 등으로 3~4주까지 걸렸지만, 온라인 신청 및 서류 간소화로 3일 내에 제로페이 QR키트를 받아볼 수 있도록 바뀌었다.

이날 진흥원은 내년 상반기까지 가맹점을 50만개까지 늘리겠다는 목표를 밝혔다. 윤완수 진흥원 이사장은 "제로페이를 세계 최고의 직불 결제 인프라로 만든다는 목표로 국내 핀테크 발전에 이바지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