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승기] AMG GT 4도어, 실용성 겸비한 '고성능 DNA' 끝판왕
[시승기] AMG GT 4도어, 실용성 겸비한 '고성능 DNA' 끝판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0리터 V8 바이터보 엔진 탑재...역동적이고 파워풀한 디자인
(사진= 벤츠 코리아)
Mercedes-AMG GT 63 S 4MATIC+ 4-Door Coupé 서킷 주행 (사진= 벤츠 코리아)

[서울파이낸스 경기(용인) 권진욱 기자] AMG는 메르세데스-벤츠의 고성능 차 브랜드이다. 자동차의 고성능, 독보적인 특별함, 다이내믹한 운전의 즐거움을 상징한다. 

메르세데스-AMG는 설립 초기부터 '원 맨-원 엔진' 철학을 꾸준히 지켜오고 있다. '원맨-원 엔진' 철학은 최고의 엔지니어 한 명이 AMG 엔진 하나의 조립을 처음부터 끝까지 전담해 제작하는 것으로, 제작 완료 후에는 담당 엔지니어의 이름이 해당 엔진에 새겨진다. 이는 '최고의 품질과 정교함'을 의미한다. 

메르세데스-AMG GT 63S 4도어 쿠페는 스포츠 세단의 절대 강자로 포르쉐 파나메라를 겨냥해 개발된 벤츠 AMG 4도어 모델 중 최상위 모델이다. 특히 V8 바이터보 엔진을 장착하고 최대 639마력, 최대토크 91.8kg·m을 발휘하며 제로백 3.2초, 최고속도 315km/h를 내는 독보적인 성능을 지니고 있으면서 AMG 브랜드가 나아가야 할 새로운 방향성을 제시하고 있는 모델이다. 

(사진= 권진욱 기자)
(사진= 권진욱 기자)
(사진= 권진욱 기자)
(사진= 권진욱 기자)

AMG GT 4도어 쿠페는 4-5인승 4도어 쿠페로 대중화를 위한 모델이다. 벤츠의 고성능 스포츠카 브랜드 Mercedes-AMG가 2인승 스포츠카인 SLS AMG, AMG GT에 이어 독자 개발한 세 번째 모델이자 첫 번째 4도어 스포츠카 이다. AMG GT R과 E 63 S보다 각각 62마력, 16마력 높고 양산형 AMG 중에서 가장 강함 힘을 가진 모델이다

지난 10월 15일 용인 AMG 스피드웨이에서 AMG GT 4도어 쿠페를 만났다. 용인 AMG 스피드웨이는 벤츠 –AMG의 고성능을 경험하는 데 최적의 환경이었다. 서킷에 도착하자 국내 최고의 드라이버들이 메르세데스-벤츠만의 AMG-퍼포먼스 데모 런으로 기자들을 맞이했다. 매우 인상적으로 남았다.   

이번에 서킷에서 시승한 Mercedes-AMG GT 63 S 4MATIC은 AMG의 고성능 DNA를 품고 있는 스포츠카다. 독특한 디자인, 높은 편의성, 뛰어난 스포츠카 엔지니어링을 4-도어 패스트백 구성과 결합시켜 세단의 실용성도 갖추고 있었다. 63 S 전장은 5050mm, 전폭 1955mm로 동급 스포츠카 대비 길었다. 여기에 4도어라 뒷좌석에도 동승자가 앉을 수도 있을 정도로 공간이 확보됐다.   

(사진= 벤츠 코리아)
Mercedes-AMG GT 63 S 4MATIC+ 4-Door Coupé 서킷 주행. (사진= 벤츠 코리아)
(사진= 벤츠 코리아)
Mercedes-AMG GT 63 S 4MATIC+ 4-Door Coupé 서킷 주행. (사진= 벤츠 코리아)

백미는 메르세데스-벤츠의 최신 AMG 스포츠카 라인업을 직접 운전해 볼 수 있는 메인 트랙 주행이었다. 500~600마력의 고성능 스포츠카 ‘Mercedes-AMG GT 63 S 4MATIC+ 4-Door Coupé’ ‘Mercedes-AMG GT S’ ‘Mercedes-AMG C 63 S Coupé’가 준비되었으며, 각자 4.3km에 이르는 풀 코스 트랙을 2회씩 주행했다. 

트랙 주행 횟수가 2회로 적어 조금 아쉬움이 남았다. 500-600마력의 레이싱머신의 장점을 느끼기에는 부족함이 있었다. 하지만 직선구간에서의 넘치는 파워와 스포츠 플러스에서의 비교를 거부하는 배기음은 Mercedes-AMG 폭발적인 배기음은 가슴을 설레게 만들어줬다. 

차에 올라 가속페달을 서서히 밟았다. 서킷 진입을 위해 천천히 속도를 올리는 순간의 엔진 반응은 차분한 여느 세단과 다르지 않았다. 하지만 운전모드를 '스포츠'로 바꾸고 직선코스에서 속도를 높이자 639마력의 힘이 폭발했다. 2톤에 이르는 무게를 무시하듯 가속페달의 반응은 즉각적이었다.

(사진= 벤츠 코리아)
Mercedes-AMG GT 63 S 4MATIC+ 4-Door Coupé 주행모습. (사진= 벤츠 코리아)
(사진= 권진욱 기자)
Mercedes-AMG GT 63 S 4MATIC+ 4-Door Coupé 실내모습. (사진= 권진욱 기자)

최고속도 315km/h와 제로백 3.2초라는 성능을 가지고 있어 서킷에서의 주행이 비록 짧은 시간이었지만 운전자의 미음을 설레게 만드는 데는 부족함이 없었다. 일반적으로 미디어 시승 때 부담스러운 차는 짧게 타고 싶어지는데 AMG GT 63S 4도어 쿠페는 차에서 내리기가 싫을 정도로 서킷 위에서는 최고의 차였다. 

속도를 올리자 시트는 몸을 감싸주고 멀리 보이던 목적지가 순식간에 눈 앞에 다가왔다. AMG GT 63S 4도어는 직선구간에서 속도를 높이자 지면에 딱 달라붙은 채로 질주하기 시작했다. 속도계를 보니 순간 200km/h를 가르치고 있었다. 여기에 RPM에 따라 폭발하는 엔진음은 가속의 재미와 쾌감을 더한다.

용인 AMG 스피드웨이의 코너 구간은 저속 코너부터 100km 이상으로 클리어 가능한 고속 코너까지 재미지게 설계가 된 곳을 AMG GT 63S 4도어 쿠페는 이곳을 거침없이 민첩한 움직임을 보여줬다. 

모터스포츠에서 영감을 얻은 멀티 챔버 에어 서스펜션인 AMG 라이드 컨트롤+과 전자제어 기술과 자능형 네바퀴 굴림 시스템이 민첩하면서도 안정적인 코너링을 하는데 큰 역할을 했다.

(사진= 권진욱 기자)
(사진= 권진욱 기자)
(사진= 벤츠 코리아)
(사진= 벤츠 코리아)
(사진= 벤츠 코리아)
(사진= 벤츠 코리아)

특히 메르세데스-AMG의 기술이 집약된 인첼리전트한 사륜구동 시스템은 프론트 및 리어 액슬 간의 토크를 지속적으로 계산, 운행 환경과 운전자의 조작을 고려해 토크를 분산시켜 코너에서 흔하게 발생되는 오버스티어를 완벽하게 잡아냈다. 여기에 바퀴의 미끄러짐을 감지하면 동력과 틀어지는 각도를 미리 계산해 접지력을 확보하는 전자제어식 록킹 디퍼렌셜도 제 역할을 해줬다. 

비록 짧았던 시승 시간이었지만 AMG GT 63S 4-도어 쿠페의 역동적이고 파워풀한 독보적인 성능은 시승 내내 날렵한 움직임을 선사했다. 여기에 낮은 루푸와 기다란 보닛, 대형 AMG 파나메리카나 그릴은 육중하면서도 아름다운 차체 비율은 AMG의 정수를 느끼게 했다. 여기에 4도어를 적용해 실용성까지 만족시켰다. 성능과 디자인의 완벽한 조화는 AMG가 어떤 브랜드 인지를 다시 한번 일깨워 줬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