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T, 베트남 외식시장 개척 지원
aT, 베트남 외식시장 개척 지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본촌치킨 포함 8개 브랜드와 호찌민 국제프랜차이즈 박람회 참가 
베트남 호찌민에서 10월31일부터 11월2일까지 열리는 국제프랜차이즈 박람회(VIETRF 2019) 현장을 찾은 신현곤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 식품수출이사(왼쪽 첫째)가 한국관 부스를 둘러보고 있다. (사진=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 
베트남 호찌민에서 10월31일부터 11월2일까지 열리는 국제프랜차이즈 박람회(VIETRF 2019) 현장을 찾은 신현곤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 식품수출이사(왼쪽 첫째)가 한국관 부스를 점검하고 있다. (사진=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 

[서울파이낸스 이주현 기자] 농림축산식품부와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가 10월31일부터 11월2일까지 베트남 호찌민에서 열리는 국제프랜차이즈 박람회(VIETRF 2019)에 참가해 현지 외식시장을 개척하고 있다. VIETRF 2019 참가에 대해 1일 aT는 8개 국내 외식 브랜드와 함께 현지 협력업체 발굴을 위한 홍보·상담 활동을 벌이는 중이라고 밝혔다. 

aT에 따르면, VIETRF 2019에 참가한 본촌치킨은 하노이와 호찌민에서 5개 매장을 운영 중이다. VIETRF 2019를 계기로 본촌치킨은 베트남 내 다른 도시까지 확장한다는 목표다. 

베트남은 1억 가까운 인구의 평균 나이가 30대 중반인데, 생활수준이 높아져 외식 소비가 증가세를 보인다. 게다가 한국 예능 프로그램을 보면서 한식을 자주 접하기 때문에 한국 프랜차이즈 업계는 베트남을 유망한 시장으로 여긴다. 

특히 최근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중심으로 베트남 젊은이들 사이에 한국식 매운 닭발이나 라면 먹기가 유행처럼 번지는 중이다. 이런 흐름은 VIETRF 2019에 참가한 한국 외식 브랜드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짚신매운갈비찜, 걸작떡볶이 등 매운 맛을 앞세운 부스에 현지 소비자들의 발길이 이어진다는 것이다.  

신현곤 aT 식품수출이사는 VIETRF 2019 현장을 찾아 분위기를 점검했다. 베트남에 대해 신 이사는 "국내 외식기업 진출이 지속적으로 늘고 있는 시장"이라며, "외식기업들의 성공적인 진출과 식재료 수출 확대를 위해 다양한 지원책을 펼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