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케미칼, 3분기 영업익 3146억원···전년比 37.5%↓
롯데케미칼, 3분기 영업익 3146억원···전년比 37.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료=SKC
자료=롯데케미칼

[서울파이낸스 김혜경 기자] 파라자일렌(PX) 설비 대규모 가동에 따른 수급 악화로 롯데케미칼의 올해 3분기 영업이익이 전년 동기 대비 두자릿수 감소했다. 

롯데케미칼은 3분기 연결기준 영업이익이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37.5% 줄어든 3146억원을 기록했다고 1일 공시했다. 매출액은 3조9400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7.2% 감소했고, 당기순이익도 2140억원으로 집계돼 52.9% 급감했다. 전분기 대비해서는 매출액은 2.3%, 영업이익은 9.1% 줄었다. 

사업 부문별 살펴보면 올레핀 부문은 사우디 석유시설 피격에 따른 단기적인 시황 반등과 역외 크래커 트러블 등 수급 영향으로 안정적인 수익성을 유지했다.

아로마틱 부문의 경우 폴리에스터 성수기 영향으로 제품 수요는 양호했지만 중국 PX 신규 설비의 대규모 가동에 따른 수급 악화로 수익성이 하락했다. 자회사인 롯데케미칼타이탄은 가동률 상승에 따른 판매 물량 확대로 수익성을 유지했다.

롯데첨단소재는 PC(폴리카보네이트) 제품을 중심으로 호조세를 보였다. LC USA는 에탄크래커(ECC)의 하반기 상업생산 개시에 따른 실적 반영과 MEG(모노에틸렌글리콜)의 매출 확대로 높은 수익성을 기록했다고 회사는 설명했다. 

롯데케미칼 관계자는 "올해 4분기는 대산공장 정기보수 및 역내외 대규모 신증설에 따른 스프레드 둔화로 인해 수익성은 약보합 추세로 예상된다"면서 "올해 말 여수 PC(폴리카보네이트), 울산 MeX(메타자일렌) 및 PIA(고순도이소프탈산) 공장 증설과 스페셜티 제품의 포트폴리오 확대를 통해 경쟁력을 강화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