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월 첫째 주] 입동 앞둔 분양시장 '주춤'···전국 3675가구 청약 접수
[11월 첫째 주] 입동 앞둔 분양시장 '주춤'···전국 3675가구 청약 접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간 청약물량 추이. (사진= 닥터아파트)
주간 청약물량 추이. (사진= 닥터아파트)

[서울파이낸스 박성준 기자] 11월 첫째 주에는 전국에서 4000여가구가 분양에 나선다. 서울, 경기 및 지방 곳곳에서 청약을 접수하며, 서울 '르엘 대치·신반포 센트럴', 인천 '호반써밋 인천 검단Ⅱ' 등 전국 13곳에서 견본주택을 개관한다.

1일 닥터아파트·리얼투데이에 따르면 11월 첫째 주(4~9일) 전국 6곳에서 3675가구가 청약을 접수하며, 견본주택을 열고 분양에 나서는 곳은 13곳이다.

[청약 단지]

첫째 주 청약이 실시되는 단지는 6곳이다.

4일 △광주 남구 도시첨단 남해오네뜨(민간임대) 1곳에서 청약접수를 시작한다. 

5일 △힐스테이트 창경궁 1곳에서 청약접수를 시작한다. 

현대건설은 서울 종로구 충신동 일대에 짓는 '힐스테이트 창경궁' 분양에 나선다. 전용면적 63~84㎡·총 181가구로 이중 일반분양 159가구(임대분 21가구, 보류분 1가구)이 대상이다. 지하철 1호선 종로5가역과 1·4호선 동대문역이 가깝다. 업무시설이 밀집해있는 시청, 광화문 등을 10분대로 이동할 수 있어 직주근접성이 용이하고, 서울대병원, 대학로 소극장, 광장시장 등 생활인프라 등이 가깝다.

6일 △힐스테이트 비산 파크뷰 △양주옥정신도시2차 노블랜드 프레스티지 △부산 데시앙 해링턴플레이스 파크시티 △전주 힐스테이트 어울림 효자 등 4곳에서 청약접수를 시작한다. 

대방건설은 경기 양주시 옥정동 옥정지구에 짓는 '양주옥정신도시2차 노블랜드 프레스티지'를 분양한다. 전용 75~181㎡·1,859가구 규모로 세종포천고속도로를 통해 서울 중구 도심까지 1시간 내 도달이 가능하다. 오는 2021년 착공예정인 수도권 광역급행철도(GTX) C노선 덕정역이 개통되면 20분대로 강남권 진입이 가능해 서울 접근성은 더욱 개선될 전망이다. 옥정고등학교를 걸어서 통학할 수 있으며, 단지 앞 초등학교 부지가 조성될 예정이다.

[견본주택 개관단지]

개관 예정인 견본주택은 13곳으로 모두 8일에 열릴 예정이다.

수도권에서는 △힐스테이트 천호역 젠트리스(주상복합·오피스텔) △르엘 신반포 센트럴 △광교산 더샵 퍼스트파크 △루원시티 린스트라우스(주상복합·오피스텔) △호반써밋 인천검단2차 등 7곳이 개관할 예정이다.

지방에서는 △대구 범어자이엘라(오피스텔) △울산 문수로 동문굿모닝힐(주상복합·오피스텔) △부산 센텀 KCC스위첸 △광주 무등산자이&어울림 △전주 태평 아이파크 등 6곳이 개관할 예정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