르노삼성-LG화학, 전기차 폐배터리 활용 ESS 개발 협력
르노삼성-LG화학, 전기차 폐배터리 활용 ESS 개발 협력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속가능 생태계 구축하고, 기존 고객 교체 비용 절감 효과 기대
르노삼성자동차 SM3 Z.E. 전기차(위)와 SM3 Z.E 전기차 택시가 배터리 교체하는 모습. (사진= 르노삼성자동차)
르노삼성자동차 SM3 Z.E. 전기차(위)와 SM3 Z.E 전기차 택시가 배터리 교체하는 모습. (사진= 르노삼성자동차)

[서울파이낸스 권진욱 기자] 르노삼성자동차가 폐배터리 재활용 부분에서 선도적 역할 수행하며 친환경 전기차 시장 확대에 기여한다. 

31일 르노삼성자동차는 LG화학과 국내 전기차 폐배터리를 활용한 에너지저장장치(ESS; Energy Storage System) 개발 업무협약(MOU)을 했다.

우선 전기차 SM3 Z.E. 폐배터리 40대를 LG화학에 제공하고, LG화학은 제공받은 폐배터리를 새로운 ESS 개발에 활용할 계획이다. LG화학은 전기차 폐배터리에 최적화된 ESS를 2021년까지 구축할 예정이다. SM3 Z.E.를 비롯해 향후 초소형 전기차 르노 트위지 및 이후 출시 예정인 전기차의 폐배터리도 이번 사업에 적용한다는 계획이다.

폐배터리를 ESS로 재활용할 경우 기존 전기차 고객의 배터리 교체 비용 절감 효과 역시 기대할 수 있다.  이에 따라 최근 전기차 판매량 증가세에 맞춰 향후 늘어날 폐배터리에 대한 재사용 방안 연구가 다양하게 이뤄지고 있다.

이상태 르노삼성자동차 전기차 개발 프로그램 디렉터는 "르노삼성자동차는 이미 2011년부터 환경부와 전기차 실증사업을 시작해 2013년 국내 최초로 전기차 양산 판매를 시작하는 등 국내 완성차 중 가장 먼저 적극적으로 전기차에 대한 관심 제고 및 시장 확장에 기여해왔다"며, "이번 배터리 재활용 부분에서도 선도적 역할을 수행하며 지속가능한 전기차 생태계 구축을 위해 LG화학과 협력을 공고히 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