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월 산업생산·소비 감소···설비투자는 2.9% 증가
9월 산업생산·소비 감소···설비투자는 2.9% 증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금융·보험업 등 서비스업 생산 1.2% 감소
동행지수 순환변동치는 전월대비 보합세
삼성전자 클린룸 반도체 생산현장. (사진=삼성전자)
삼성전자 클린룸 반도체 생산현장. (사진=삼성전자)

[서울파이낸스 박시형 기자] 이른 추석과 가을 태풍 영향으로 9월 산업생산과 소비가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설비투자는 4개월 연속 증가했다.

통계청이 31일 발표한 '9월 산업활동 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전(全) 산업 생산지수(계절조정계열)는 108.0으로 전월보다 0.4% 감소했다.

광공업 생산은 증가했지만 도·소매와 금융·보험업을 중심으로 서비스업 생산이 줄어든 것이 영향을 미쳤다.

광공업 생산은 7월 2.8%증가했다가 8월 1.8% 감소했고, 지난달 다시 2.0% 늘어나는 등 등락을 보였다.

지난달에는 특히 반도체조립장비 등 특수목적용 기계 생산이 늘어 기계 장비 생산이 8.0% 증가했고, 신차 출시와 맞물려 자동차 생산도 5.1% 늘었다.

제조업 재고는 전월보다 1.2% 늘었다. 제조업 평균 가동률은 전월보다 2.2%p 상승한 75.6%로 2017년 1월(76.2%) 이후 가장 높았다.

서비스업 생산은 도·소매업과 금융·보험업에서 각각 2.9%, 1.8% 줄어 전체적으로 1.2% 감소했다.

9월 광공업 생산확산지수는 58.7로 전월보다 상승하며 기준치인 50을 상회했다. 서비스업 생산확산지수도 55.4로 전월보다는 하락했지만 기준치보다는 높았다.

생산확산지수가 기준치를 웃돌았다는 건 전월보다 증가한 업종의 수가 감소한 업종의 수보다 많다는 의미다.

소비지표인 소매판매액지수(계정조정계열)는 전월보다 2.2% 줄어든 113.0으로 집계됐다. 감소폭은 2017년 12월(-2.4%) 이후 가장 컸다.

예년보다 이른 추석을 맞아 8월에 음식료품을 선구매한 기저효과로 비내구재 소매판매가 2.5% 감소했다. 또 연이은 태풍 등 날씨 영향으로 환절기 의류판매가 줄면서 준내구재 판매도 3.6% 감소했다.

업태별로는 슈퍼마켓·잡화점과 대형마트의 판매액이 1년 전보다 각각 5.2%, 4.5%씩 감소했다. 백화점도 판매액이 2.6% 줄었다. 반면 면세점은 32.9% 증가했다.

통계청은 "서비스업 생산과 소매판매가 이른 추석의 기저효과로 감소했다"며 "또 9월 잦은 태풍과 장마 등으로 야외활동이 줄어들면서 숙박·음식점과 운수·창고업, 예술·스포츠·여가업 등 서비스업 생산이 감소했다"고 설명했다.

설비투자는 4개월 연속 증가세다.

반도체 제조용 기계를 포함한 산업용 기계 투자가 증가하면서 전월보다 2.9% 증가했다.

국내 기계 수주는 1년 전보다 4.6% 증가했다. 건설업체가 실제로 시공한 실적을 금액으로 보여주는 건설기성은 건축과 토목 공사실적이 모두 줄면서 전월보다 2.7% 감소햇다.

선행지표 성격을 띠는 건설수주(경성)는 토목과 건축이 각각 53.4%, 9.6% 늘면서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24.7% 늘었다.

현재 경기 상황을 보여주는 지표인 동행지수 순환변동치는 전월대비 보합세를 보였다. 향후 경기를 예측하는 지표인 선행지수 순환변동치는 전달보다 0.1 포인트 상승했다.

분기별로 보면 올해 3분기 전산업생산은 광공업과 서비스업 생산이 함께 늘면서 전분기보다 1.1% 증가했다. 소매판매도 화장품, 승용차 판매 증가로 0.2% 늘었다.

설비투자는 전분기보다 1.9% 증가했지만 건설기성(불변)은 4.1% 감소했다. 건설수주(경상)도 1년 전에 비해 3.9% 줄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