악성 미분양 1만9천여가구…5년2개월만 최대
악성 미분양 1만9천여가구…5년2개월만 최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료=국토교통부
자료=국토교통부

[서울파이낸스 나민수 기자] 준공후 미분양 물량이 5년 2개월 만에 최대치로 늘어났다. 준공후 미분양은 건물이 완공됐지만 분양되지 않아 앞으로도 계속 미분양으로 남을 위험이 큰 물량으로, 미분양 중에서도 악성 미분양으로 불린다.

30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9월 말 기준으로 전국의 준공후 미분양은 전달(1만8992가구) 대비 1.9% 증가한 1만9354가구로 집계됐다. 이는 2014년 7월 2만312가구를 기록한 이후 최대치다. 

준공후 미분양은 6월 1만8693가구에서 7월 1만9094가구로 올랐다가 8월 1만8992가구로 내렸지만 9월 다시 1만9354가구로 오르는 등 등락을 반복하고 있다. 지역별로 인천에서 679가구로 전달보다 42.6% 늘어났고 경남에선 3423가구로 6.7% 증가했다.

국토부 관계자는 "지난달 미분양이 많이 늘었는데, 이는 일부 지역에서 일부 대단지가 준공돼 일반 미분양으로 분류돼 있던 물량이 준공후 미분양으로 바뀌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9월 말 전체 미분양은 전달(6만2385가구) 대비 3.7% 감소한 총 6만62가구로 집계됐다. 수도권 미분양은 9666가구로, 전달(1만331가구) 대비 6.4% 줄었고 지방은 5만396가구로 전달(5만2054가구) 대비 3.2% 줄었다.

전체 미분양 물량을 규모별로 보면 85㎡ 초과 중대형 미분양은 전달보다 0.7% 줄어든 4866가구, 85㎡ 이하는 전달보다 4.0% 감소한 5만5196가구로 파악됐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