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 최대 5% 금리 제공하는 'T high5적금' 시즌2 출시
SKT, 최대 5% 금리 제공하는 'T high5적금' 시즌2 출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월 납입 금액 최대 20만원, 이동전화 5만원 이상 요금제 이용 시, 5% 금리 제공
SK텔레콤 모델이 KDB산업은행에서 'KDB x T high5 적금'을 가입하고 있다. (사진=SK텔레콤)
SK텔레콤 모델이 KDB산업은행에서 'KDB x T high5 적금'을 가입하고 있다. (사진=SK텔레콤)

[서울파이낸스 이호정 기자] SK텔레콤이 연 5% 고금리 효과로 인기를 모은 'T high5 적금'에 이어, KDB 산업은행, 핀크와 손잡고 SK텔레콤 고객에게 최대 연 5% 금리를 제공하는 'KDB x T high5 적금'을 30일 출시했다.

'KDB x T high5 적금'은 지난 5월 출시해 연 5% 혜택으로 4개월만에 9만명 가입자를 기록하며 국내에서 '테크핀'이라는 개념을 널리 알린 'T high5 적금'의 시즌2 상품이다. 테크핀은 IT 기업들이 주도적으로 내놓는 금융서비스를 칭하는 용어로 금융사가 주도하는 IT 기반 금융서비스인 '핀테크'의 반대 개념이다.

KDB x T high5 적금은 만 17세 이상, 주민등록증을 발급받은 SK텔레콤 이용 고객이라면 누구나 가입할 수 있다. 가입 희망 고객은 굳이 은행에 가지 않아도 스마트폰에 핀크 앱을 다운받은 후 'KDB x T high5 적금' 상품을 선택하면 가입이 가능하다.

SK텔레콤 고객은 KDB x T high5 적금을 통해 일반 적금 두배 가량의 혜택을 누릴 수 있다. T high 5적금 가입 고객은 기본 금리 2%에 SK텔레콤 고객 우대금리 2%를 제공해 최소 4%의 금리를 받을 수 있다.

여기에 5만원 이상의 요금제 이용고객 또는 핀크 앱에서 개설한 산업은행 계좌로 통신비 자동이체를 설정한 고객은 우대금리 1%가 추가돼 총 5%의 금리를 누릴 수 있다.

월 불입금액은 1만원~20만원까지 고객이 원하는 만큼 가능하고 만기는 1년/2년 중 선택할 수 있다. 또한 기존 월 최대 15만원까지 불입가능한 'T high5 적금(DGB대구은행)' 상품과 중복으로 가입할 수 있다.

2가지 T high5 적금을 모두 가입할 경우 5%의 금리혜택 효과를 월 최대 불입액 35만원(DGB대구은행 15만원, KDB산업은행 20만원)까지 볼 수 있다. 만약, 가족 중 3회선 이상 SK텔레콤 회선을 사용하는 가정이라면, 월 최대 105만원씩 최대 5% 효과까지 기대할 수 있다.

SK텔레콤은 KDB x T high 5 적금 출시를 기념해 적금에 가입하는 고객들을 대상으로 연 1%의 캐시백을 제공하는 이벤트도 준비했다. 우선 11월 30일까지 가입한 고객 중, 추첨을 통해 총 1000명에게 추가 1% 캐시백을 지급하는 이벤트를 진행한다.

또한 두가지 T high5 적금을 모두 가입한 고객들을 위한 이벤트인 '모두 가입 이벤트'도 함께 진행한다. SK텔레콤 고객 중 T high5 적금 복수 가입자를 대상으로 100명을 추첨, 두번째 가입한 적금의 불입 마지막 달 금액(최대 20만원)만큼 추가 캐시백을 제공한다.

한명진 SK텔레콤 MNO사업지원그룹장은 "SK텔레콤은 5G시대를 맞아 지난 5월 T high5 적금 출시를 통해 고금리 적금이라는 혜택을 제공했다"며 "이번 시즌2 출시를 통해 고객 혜택이 더욱 확대됐으며, 향후에도 다양한 금융 혜택으로의 확대를 검토할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