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 동대문 면세점 닫는다
두산, 동대문 면세점 닫는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년간 적자 3년간 600억원 넘자 특허권 조기반납 결정
서울 중구 장충단로 두산타워 내 두타면세점.(사진=두산)
서울 중구 장충단로 두타면세점 전경. (사진=두산)

[서울파이낸스 박지수 기자] 두산그룹이 지속된 영업적자를 견디지 못하고 서울 동대문 두타면세점 문을 닫는다. 2015년 시내면세점 사업권을 따냈던 대기업 중 한화갤러리아에 이어 두번째다. 

두산그룹은 29일 이사회를 열고 시내면세점 특허권 반납을 결정했다. 두타면세점 영업종료일은 관세청과 협의해 결정하게 된다. 공식 영업일자는 내년 4월30일까지다. 

두산그룹 관계자는 "중장기 수익성 악화가 예상돼 면세사업을 중단한다"며 "전자소재 등 기존 사업과 신성장 동력 육성에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2016년 5월 문을 연 두타면세점의 지난해 매출은 4058억5037만원으로 3년간 총 600억원이 넘는 적자를 냈다. 2016년과  2017년 각각 477억원, 139억원 영업손실을 기록했고, 지난해 흑자(10억원)로 돌아섰지만, 두산그룹은 올해 다시 적자가 예상될 것으로 보고 특허권 조기 반납을 결정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