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유가, 中 경제지표 부진에 하락···WTI, 1.5%↓
국제유가, 中 경제지표 부진에 하락···WTI, 1.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파이낸스 김혜경 기자] 중국의 경제지표 부진 영향으로 국제유가가 하락했다. 

28일(현지시간)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12월 인도분 서부텍사스산 원유(WTI)는 전 거래일보다 배럴당 1.5%(0.85달러) 내린 55.81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런던 ICE 선물거래소의 12월물 브렌트유도 오후 3시 8분 기준 배럴당 0.55%(0.34달러) 하락한 61.68달러에 거래되고 있다.

중국발 요인이 유가 하락 원인으로 작용했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9월 제조업체들의 실적이 두 달 연속 하락하는 등 중국의 생산자 물가 하락이 지속되고 있다. 

다만 미·중 무역협상의 긍정적 흐름은 유가 상승폭을 제한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이날 중국과의 무역협상 1단계 합의와 관련, 예정보다 이른 시기에 서명이 이뤄질수도 있다는 가능성을 내비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