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럽증시, '브렉시트 탄력적 연기' 소식에 일제 상승
유럽증시, '브렉시트 탄력적 연기' 소식에 일제 상승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날트 투스크 EU 정상회의 상임의장(사진=연합뉴스)
도날트 투스크 EU 정상회의 상임의장(사진=연합뉴스)

[서울파이낸스 증권부] 유럽연합(EU)이 브렉시트(영국의 EU 탈퇴) 시한을 내년 1월 31일까지 3개월 연장키로 합의하면서 현지시간 28일 유럽 주요 증시가 일제히 상승했다. 

이날 독일 프랑크푸르트 DAX 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0.37% 상승한 12,941.71로 마감했다.

프랑스 파리의 CAC 40 지수는 0.15% 오른 5,730.57로 장을 마쳤고, 범유럽지수인 유로 Stoxx 50 지수 역시 3,625.69로 전 거래일 대비 1.01% 올랐다. 브렉시트 당사자인 영국의 런던 FTSE 100도 0.09% 상승한 7,331.28로 마무리됐다. 

도날트 투스크 EU 정상회의 상임의장은 이날 오전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EU 27개 회원국이 영국의 브렉시트 '탄력적 연기'(flextension) 요청을 수용하기로 합의했다"고 밝혔다. 

투스크 의장이 언급한 '탄력적 연기'는 영국 의회가 EU와 영국 정부가 최근 타결한 브렉시트 합의안을 비준할 경우 최종 시한보다 먼저 탈퇴할 수 있도록 하는 방안이다. 

이번 결정에 따라 당초 31일로 예정된 브렉시트는 내년 1월 31일까지 또 한 번 연기되게 됐다. 이와함께 영국이 아무런 합의 없이 탈퇴하는 '노딜 브렉시트' 역시 당분간 피할 수 있게 됐다. 

투스크 의장은 이번 결정은 문서를 통해 공식화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별도의 EU 정상회의는 개최되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이번 결정은 영국 정부 측의 동의를 거치게 되며 이후 24시간 이내에 EU 회원국의 추가적인 이의 제기가 없으면 발효될 예정이다. 

이번 결정은 EU 27개 회원국 대사들이 이날 오전 벨기에 브뤼셀에서 만난 자리에서 나왔다. 그동안 단기 연기를 주장했던 프랑스 정부가 3개월 연기에 동의하면서 합의가 이뤄질 수 있었다. 또 영국은 EU 집행위원 후보를 지명해야 하며, 브렉시트 합의안 재협상은 없다는 데 동의해야 한다는 내용도 포함됐다. 

한편 2016년 6월 브렉시트 국민투표 이후 브렉시트가 연기된 것은 이번까지 세 번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