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신세계면세점, 안면인식 결제 도입
롯데·신세계면세점, 안면인식 결제 도입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세계면세점이 위챗페이 안면인식시스템을 도입했다.(사진=신세계디에프)
신세계면세점이 위챗페이 안면인식시스템을 도입했다.(사진=신세계디에프)

[서울파이낸스 박지수 기자] 국내 면세점 업계가 중국인 관광객을 겨냥해 안면인식 결제 시스템 도입에 힘을 쏟는다.

28일 롯데면세점은 중국 '알리페이'의 안면인식 결제 시스템인 스마일 투 페이를 도입했다고 밝혔다. 롯데면세점은 오는 29일부터 서울 중구 소공동 본점 설화수 매장을 시작으로 연내 10대를 서울 시내점에 설치할 계획이다.

롯데면세점에 따르면, 알리페이는 중국 모바일 결제 시장 점유율이 54%에 이른다. 스마일 투 페이는 중국 내 300개 이상 도시에서 쓰인다.

안면인식 결제 시스템에 대해 롯데면세점은 "알리바바 전자결재 애플리케이션인 알리페이에 들어가 '스마일 투 페이'를 누른 뒤 자신의 얼굴 사진을 등록하면 사용이 가능하다"고 소개했다. 안면 인식 장치 카메라 앞에 서기만 하면 바로 자동 결제되는 것이 특징으로 보안성과 인식율이 높다.

롯데면세점에 따르면, 3차원(D) 얼굴 인식 기술을 적용해 위조 여부는 물론 실제 얼굴과 사진을 구별 할 수 있다. 여러 명 가운데 섞여 있더라도 결제할 사람의 얼굴을 찾아낸다. 

같은 날 신세계면세점도 중국 위챗페이 안면인식 결제 시스템을 도입한다고 밝혔다. 신세계면세점은 명동·인천공항점 약 40개 매장에서 위챗페이 안면인식 결제 시스템을 선제적으로 운영하고, 점차 도입 범위를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위챗페이 안면결제 시스템은 위챗 애플리케이션 내 실명 인증을 완료한 중국인이라면 누구든지 사용 가능하다. 결제 시 안면인식 스캐너를 바라보고 서있으면 약 10초만에 모든 결제가 완료된다. 카드나 휴대전화와 같은 별도 결제 수단 없이도 결제가 가능해 편리하다.

김정현 롯데면세점 마케팅부문장은 "중국 최대 결제 시스템인 알리페이의 안면결제 시스템인 '스마일 투 페이'를 도입해 중국 고객의 결재 보안성과 편리성을 높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