케이뱅크-웹캐시, 소상공인 대상 '경리나라' 이용 업무협약
케이뱅크-웹캐시, 소상공인 대상 '경리나라' 이용 업무협약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심성훈 케이뱅크 은행장(왼쪽에서부터 네번째), 윤완수 웹케시 대표이사(왼쪽에서부터 다섯번째) 등 케이뱅크와 웹케시 관계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케이뱅크)
심성훈 케이뱅크 은행장(왼쪽에서부터 네번째), 윤완수 웹케시 대표이사(왼쪽에서부터 다섯번째) 등 케이뱅크와 웹케시 관계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케이뱅크)

[서울파이낸스 박시형 기자] 케이뱅크는 웹케시와 전략적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8일 밝혔다.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케이뱅크 기업고객은 웹케시의 소상공인·중소기업 경리 전문 소프트웨어 '경리나라'를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게 된다. 양사는 내년 초 출시를 목표로 시스템 연동 작업에 들어간다.

케이뱅크 기업뱅킹과 경리나라 서비스가 연동되면 케이뱅크 기업뱅킹 웹에서 경리나라 가입신청이 가능하게 된다.

케이뱅크 기업계좌 개설은 기업뱅킹 앱이나 웹을 통해 비대면 인증을 거친 후 개설할 수 있다. 또 기업뱅킹 업계 처음으로 휴대폰 OTP를 도입해 언제 어디서나 이체 서비스 등을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으며, 각종 은행 증명서도 앱에서 발급 신청하고 이메일로 받아볼 수 있다.

또 이체 수수료가 금액·횟수 관계 없이 완전 무료로 제공되며, 자동화기기 입출금·증명서 발급 수수료도 무료다.

심성훈 케이뱅크 은행장은 "케이뱅크는 올해부터 기업뱅킹 서비스를 본격적으로 선보이면서 네이버페이, 토스, 서울시 등 다양한 플랫폼과 기관에서 계좌연동, 가상계좌 서비스 등을 제공하고 있다"며 "기업 고객들에게도 ICT융합 기반의 금융 혁신을 통해 더욱 새로운 혜택을 드리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