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건설, 840억원 규모 서울 성수장미 재건축 수주 
포스코건설, 840억원 규모 서울 성수장미 재건축 수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성동구 성수동 '성수장미 재건축사업' 조감도. (사진= 포스코건설)
서울 성동구 성수동 '성수장미 재건축사업' 조감도. (사진= 포스코건설)

[서울파이낸스 박성준 기자] 포스코건설은 지난 26일 성수장미 재건축사업의 시공사 선정 총회에서 조합원 84%의 찬성으로 시공사 지위를 획득했다고 28일 밝혔다.

성수장미 재건축은 서울 성동구 성수동1가 656-421번지 일원 1만1084㎡ 부지의 아파트를 재건축하는 사업으로, 지상 최고 20층, 3개 동, 292세대 규모로 조성된다. 오는 2022년 7월 착공해 2024년 9월 입주 예정이다.

특히 해당 사업은 포스코건설이 처음 신탁방식을 통해 수주한 재건축 사업이며, 시행자는 KB부동산신탁이다.

포스코건설은 올해 1월 대구 중리지구 아파트 재건축부터 시작해 제주 이도 주공1단지, 춘천 소양촉진2구역 재건축, 부산 부곡2구역 재개발, 서울 잠원 훼미리아파트 리모델링 사업 등을 수주했으며, 이번 성수장미 재건축을 포함해 올해 도시정비사업분야에서 1조1000억원의 수주고를 기록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