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 "연예 뉴스 댓글·관련 검색어 폐지···인격 모독 심각"
카카오 "연예 뉴스 댓글·관련 검색어 폐지···인격 모독 심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털 뉴스 및 검색 서비스 개편 계획 발표
카카오 여민수·조수용 공동대표가 25일 판교 본사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뉴스 및 검색 서비스 개편 계획을 발표하고 있다.
카카오 여민수·조수용 공동대표가 25일 판교 본사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뉴스 및 검색 서비스 개편 계획을 발표하고 있다.

[서울파이낸스 오세정 기자] 국내 주요 포털인 다음이 연예 뉴스 댓글과 인물 관련 검색어를 잠정 폐지하고 뉴스 서비스도 언론사 구독 기반으로 개편하기로 했다. 이번 개편안은 최근 가수 겸 배우 설리(본명 최진리·25)의 사망을 계기로 악성 댓글(악플)이 사회적 문제로 다시 부각되는 상황에서 나온 것이라 주목된다. 

카카오 여민수·조수용 공동대표는 25일 판교 본사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뉴스 및 검색 서비스 개편 계획을 발표했다. 

여 대표는 모두발언에서 "카카오는 국민이 이용하는 플랫폼을 운영하는 기업이기 때문에 수익을 창출하고 주주가치를 제고하는 것 못지 않게 사회적 책임을 다해야 할 소명이 있다"고 밝혔다.

이어 "댓글 서비스의 시작은 건강한 공론장을 마련한다는 목적이었으나 지금은 그에 따른 부작용 역시 인정하지 않을 수 없다"며 "최근 안타까운 사건에서도 알 수 있듯이 연예 섹션 뉴스 댓글에서 발생하는 인격 모독 수준은 공론장의 건강성을 해치는데 이르렀다는 의견이 많다"고 전했다. 

여 대표는 "관련 검색어 또한 이용자들에게 다양한 정보를 제공하고 검색 편의를 높인다는 애초 취지와는 달리 사생활 침해와 명예 훼손 등 부작용이 심각하다고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다음은 앞으로 댓글에 혐오·인격 모독성 표현 등에 대한 규제를 강화하고, 실시간 이슈 검색어와 검색어 자동 완성 기능 등도 프라이버시와 명예를 보호하는 방향으로 개편한다. 특히 실시간 이슈 검색어의 경우 재난 등 중요한 사건을 빠르게 공유하고, 다른 이용자들의 관심사가 무엇인지 알 수 있게 하려는 본래의 목적을 제대로 실현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실시간 서비스에 대한 폐지 등도 검토할 예정이다.

카카오는 또 다음의 뉴스 서비스를 전면 개편하기로 했다. 여 대표는 "오랜 논의를 거쳐 '카카오만이 할 수 있는 구독 기반 콘텐츠 서비스'를 만들자는 방향을 잡았다"며 "그에 맞춰 새로운 플랫폼 준비에 착수한 상태"라고 밝혔다. 여기에는 댓글 서비스 폐지와 언론 자율권 부여 등도 포함됐다고 카카오는 설명했다. 

여 대표는 "가 보지 않은 길이기에 개편 이후 어떤 일이 일어날지 명확히 말씀드리기 어렵다"며 "비즈니스 측면에서 보자면 리스크가 있을 수 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도 "이번 결정이 사회적 책임을 다하고 조금 더 건강한 사회를 만들어갈 수 있는 방법의 시작이라고 믿는다"며 "이용자들의 반응을 면밀히 살펴 개선안을 다듬어 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