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콤·네이버비즈니스플랫폼, 토종 금융클라우드 서비스 시작
코스콤·네이버비즈니스플랫폼, 토종 금융클라우드 서비스 시작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3일 코스콤, 네이버비스니스플랫폼의 금융클라우드 서비스 출범식에 참석한 관계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금융위원회)
23일 코스콤, 네이버비스니스플랫폼의 금융클라우드 서비스 출범식에 참석한 관계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금융위원회)

[서울파이낸스 박시형 기자] 한국거래소의 금융IT 자회사인 코스콤과 네이버의 클라우드 전문회사인 네이버비즈니스플랫폼(NBP)이 토종 금융클라우드 데이터센터를 구축하고 서비스를 시작한다.

코스콤과 NBP는 23일 금융클라우드 서비스 개소식을 진행했다. 코스콤은 이번에 구축한 클라우드 서비스가 전자금융감독 규정과 금융권 클라우드 이용 가이드라인을 준수하고 있으며 최고 수준의 보안성을 갖추고 있다고 설명했다.

국내 클라우드 시장은 아마존웹서비스(AWS)와 마이크로소프트(MS) 등 글로벌 클라우드 기업이 진입했거나 진입을 준비중이다. 하지만 금융클라우드는 국내 금융 규제가 복잡해 아직 시장을 장악한 글로벌 기업이 없다.

금융클라우드는 핀테크와 오픈뱅킹, 마이데이터 등 소비자 중심 금융서비스의 정보기반이 되는 핵심 인프라다. 코스콤은 토종 금융클라우드를 통해 글로벌 기업들과 차별화된 국내 맞춤형 서비스를 개발해 제공하고, 정부의 핀테크 활성화 정책에도 촉매제 역할을 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코스콤과 NBP는 보험권의 상품관리 클라우드 서비스 도입, 금융 유관기관의 클라우드 컴퓨팅 도입, 증권업계의 로보어드바이저 공동사업, 은행권의 빅데이터 관련 사업 등에 대해 논의중이다.

정 지석 코스콤 사장은 "혁신 기업으로 도약을 준비하는 고객사들의 요구사항을 신속하게 반영해 새로운 부가가치를 창출해낼 것"이라며 "이를 통해 국내 금융시장의 디지털 빅뱅을 가져올 것"이라고 말했다.

손병두 금융위원회 부위원장은 축사를 통해 "금융 클라우드의 안정성 확보를 위한 조치들도 마련해 나가고 불합리한 규제는 신속히 개선해 나가겠다"며 "정부, 금융회사, 핀테크 기업, 클라우드 사업자 모두의 힘과 지혜를 모아 안전하고도 효율적인 금융 클라우드 활용 방안을 진지하게 모색할 시점"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