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똘똘한 한 채' 찾아···서울아파트, 소형 지고 대형 뜬다
'똘똘한 한 채' 찾아···서울아파트, 소형 지고 대형 뜬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아파트 규모별 매매평균가격 상승률. (사진= 경제만랩)
서울 아파트 규모별 매매평균가격 상승률. (사진= 경제만랩)

[서울파이낸스 박성준 기자] 최근 1인 가구 증가 및 비혼주의자 증가로 소형 아파트 시장이 강세를 누렸지만, 올해 들어 대형아파트의 가격 상승률이 돋보이며 반전이 나타나고 있다.

23일 경제만랩이 KB부동산의 주택가격동향을 살펴본 결과, 올해 1월 서울 대형아파트의 매매평균가격은 18억1961만원 수준이었지만, 지난 9월 18억8160만원으로 오르는 등 9개월동안 3.41% 상승하며 서울아파트 규모별 가격 상승률에서 가장 높은 수치를 보였다.

중형아파트 평균매매가격의 경우 올해 1월 8억9033만원에서 9월 9억2025만원으로 올라 3.36% 상승했고, 중소형 아파트가 5억8291만원에서 6억254만원으로 그 뒤를 이었다. 같은 기간 소형아파트는 3억5040만원에서 3억5865만원으로 상승하며 서울에서 가장 낮은 상승폭을 보였다.

소형아파트는 다른 규모의 아파트보다 환금성이 높고 수요층도 두터워 임대사업자에게도 큰 인기를 얻었다. 그러나 지난해 정부가 내놓은 9.13 부동산 대책과 임대사업자에 대한 세제혜택을 축소, 공시가격이 인상되는 등 보유세 부담이 높아지면서 소형 아파트 가격 상승세가 가라앉은 상황이다.

반대로 세금 부담이 커진 다주택자들이 주택 수를 줄이는 대신 주택 규모를 넓은 크기로 옮겨가고 있다. 이른바 '똘똘한 한 채'의 바람이 부는 데다 임대수익을 누릴 수 있는 세대 분리형으로 개조하거나 셰어하우스 등의 활용성이 대두되면서 대형아파트의 가치가 더욱 높아지고 있는 것이다.

오대열 경제만랩 리서치팀장은 "대형아파트의 가격 상승이 1~2인 가구의 증가와 같은 변화에 맞지 않고, 공급 불일치 및 규제 영향으로 일시적인 현상에 불과하다는 지적도 있다"면서 "하지만 최근 '똘똘한 한 채'로 갈아타려는 수요와 함께 세대분리형 아파트로 개조하거나 셰어하우스 등으로 활용하면서 대형 아파트의 가치 재인식이 이뤄지고 있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