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모비스, 美 벨로다인과 자율주행기술 개발 협업
현대모비스, 美 벨로다인과 자율주행기술 개발 협업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통합 솔루션으로 글로벌 자율주행 시장 적극 공략

[서울파이낸스 권진욱 기자] 현대모비스가 레벨3 자율주행시스템 양산과 레벨4·5 단계 자율주행 기술 개발을 위해 세계적인 라이다 센서 기술력을 갖춘 미국의 '벨로다인'사와 손을 잡고 글로벌 시장 공략에 나선다.

양사는 자율주행시스템의 핵심 센서인 라이다 시스템에 대한 협력을 통해 글로벌 시장을 공략한다는 방침이다.

현대모비스 오픈이노베이션 현황(이미지=현대모비스)
현대모비스 오픈이노베이션 현황(이미지=현대모비스)

현대모비스는 미국 벨로다인과 라이다 양산기술 확보를 위한 전략적 파트너십을 체결하고 기술협력과 사업확대를 위해 긴밀히 협조해 나가기로 했다고 23일 밝혔다. 현대모비스는 벨로다인에 5000만달러(약 600억 원) 규모의 투자도 단행한다.

양사는 2021년 레벨3 자율주행용 라이다 시스템을 양산해 국내를 비롯 아시아 시장에 우선 적용해나갈 방침이다. 이후 북미와 유럽 시장 개척에도 함께 나선다.

'라이다'는 카메라, 레이더와 함께 자율주행에 필요한 핵심 센서다. 특히 차량 운전의 주도권이 사람에서 시스템으로 넘어가는 레벨3 이상의 자율주행기술에서 가장 중요한 센서로, 글로벌 자율주행차 시장을 선점하기 위한 기술 확보가 필수적이다.

지난해 단거리 레이더 독자 개발에 성공하고 내년까지 딥러닝 기반 카메라와 고성능 레이더 기술을 단계적으로 확보할 방침인 현대모비스가 여기에 발로다인과 협력해 라이다 양산 기술 역량까지 갖추게 된다면 레벨3 자율주행시스템 핵심 센서기술의 경쟁력을 강화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현대모비스는 또 최근 레벨4·5단계 자율주행 분야 세계적 수준의 기술을 보유한 미국의 '앱티브'사와 조인트벤처(JV)를 설립하는 형태의 공동 개발연합에 현대·기아차와 함께 참여한 바 있다.

현대모비스는 단기에서 중장기에 이르는 자율주행시스템 기술 경쟁력 확보를 위한 전략을 구체화했다.

고영석 현대모비스 기획실장은 "라이다 선도 업체인 벨로다인과 안정적인 협력 관계를 구축해 글로벌 자율주행 시장에서 양산 가능한 핵심기술 확보를 앞당길 수 있게 됐다"며 "앞으로도 미래차 분야의 기술경쟁력과 사업확대를 위해 다양한 기술 기업들과 전략적 협업을 지속적으로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