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촌치킨 오산에 R&D센터 장만
교촌치킨 오산에 R&D센터 장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밥을 짓고 나눈다' 철학 깃든 정구관 준공···HMR 연구실 만들어 미래 성장 발판 마련
교촌에프앤비는 경기 오산시 원동에 교촌치킨 연구개발(R&D)센터인 '정구(鼎九)관'을 준공했다. (사진=교촌에프앤비)
교촌에프앤비는 경기 오산시 원동에 교촌치킨 연구개발(R&D)센터인 '정구(鼎九)관'을 준공했다. (사진=교촌에프앤비)

[서울파이낸스 이주현 기자] 교촌치킨 프랜차이즈 가맹본부 교촌에프앤비㈜는 22일 경기 오산시 원동에 준공한 연구개발(R&D)센터인 '정구(鼎九)관' 개장 행사를 열었다고 밝혔다. 교촌에프앤비에 따르면, 지상 1~4층으로 지은 정구관의 연면적은 3719㎡(약 1125평)이며, 연구개발 공간과 함께 가맹점 교육시설과 홍보관(교촌 갤러리)을 갖췄다. 

정구는 한자로 '아홉(九) 솥(鼎)'이란 뜻이다. 특히 솥이란 말엔 '밥을 짓고 나눈다'는 교촌치킨의 철학이 담겼다. "겸손과 나눔으로 고객·가맹점과 함께 나가겠다"는 뜻이 깃든 셈이다.  

정구관은 외식업의 기본인 품질·서비스·청결(QSC)을 강화하기 위한 교촌의 노력을 보여준다. 실제 가맹점 환경에 맞춰 전문 교육이 가능한 시설을 갖췄기 때문이다. 30~40대 가맹점주가 늘어나는 추세를 겨냥해 교육 받을 때 자녀를 맡길 수 있는 키즈카페를 꾸몄고, 정구관 옆에 콘도미니엄급 숙박시설인 '교촌빌'도 지었다. 

닭고기 메뉴 연구개발 시설과 함께 가정간편식(HMR) 연구실을 갖춘 것도 특징이다. HMR까지 사업을 확장해 미래 성장 발판을 마련하기 위한 조처다. 

정구관 입구부터 이어지는 홍보관에선 교촌치킨의 과거와 현재를 보여준다. 정구관을 찾는 가맹점주와 일반인들은 교촌치킨의 성장 토대인 정도·상생·혁신 메시지를 확인할 수 있다. 

정구관 개관식에 참석한 소진세 교촌그룹 회장은 "교촌의 미래 성장을 이끌어갈 혁신적 창의공간이 될 것"이라며 "품질과 서비스 역량 강화가 교촌의 제2 도약을 가능하게 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