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다 "택시 개편안 충분한 논의와 사회적 합의 필요"
타다 "택시 개편안 충분한 논의와 사회적 합의 필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 추진 법안 진행되면 더 큰 갈등과 부작용 예상"
타다 운영사 VCNC 박재욱 대표. (사진=연합뉴스)
타다 운영사 VCNC 박재욱 대표. (사진=연합뉴스)

[서울파이낸스 오세정 기자] 렌터카 기반 실시간 차량호출 서비스 '타다'가 "정부가 추진하는 택시-플랫폼 상생 관계 법안에 대한 충분한 논의와 사회적 합의가 이뤄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타다를 운영하는 VCNC는 23일 입장문을 내고 "현재 정부의 안으로는 택시와 플랫폼의 상생과 공존을 상상하기 어렵고, 국민의 편익도 증진되기 어렵다"며 "충분한 논의와 사회적 합의를 이룬 후 국회에서 발의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VCNC는 "70년동안 축적된 택시제도 개편안을 협의하고, 기존 산업과 플랫폼 산업의 미래를 설계하기 위해서는 심도 있는 논의가 필요하다"며 "정부 주도안의 구체적인 현황과 예상되는 문제점에 대해 머리를 맞대고 토론할 기회가 있었으면 한다"고 역설했다. 

그러면서 VCNC는 정부와 택시업계에 "더 큰 협력과 상생을 위한 지속적인 대화"를 제안했다.  이어 "제대로 된 논의 없이 법안이 추진된다면 택시업계와 플랫폼업계 양쪽 다 실익이 확장될 수 없으며, 국민편익과 선택권은 축소될 수 밖에 없다"며 "정부가 추진 중인 법안이 진행된다면 더 큰 갈등과 부작용이 예상되는 만큼 구체적인 현안을 중심으로 본격적인 논의가 이뤄지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VCNC는 기존산업과의 갈등 최소화를 우선으로 타다의 운영정책을 바꾸고 있다는 점을 언급하며 택시제도 개편법안이 마무리되는 연말까지 타다 베이직 증차를 중단하고, 기존 산업과의 가격 경쟁을 피하기 위해 기본요금 인상도 결정했다고 했다.

아울러 택시 기반 서비스인 타다 프리미엄을 적극 확대할 예정이며, 택시 드라이버의 안정적인 소득확대와 이용자들의 이동 서비스 개선이 가능하도록 집중 지원하고 있다고 밝혔다. 

VCNC는 "타다는 정부의 정책방향에 맞는 사회적 기여와 공동체 갈등 완화에 적극 협력할 의지를 갖고 있다"며 "VCNC는 기술기반의 플랫폼이 기존산업과의 협력으로 국민 이동권 확장이라는 최고의 성과를 거둘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부연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