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H, 공동주택 간 담장 없는 '개방형 녹지조성' 추진
LH, 공동주택 간 담장 없는 '개방형 녹지조성' 추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화성비봉A1BL 시범지구 적용사례 예시. (사진= 한국토지주택공사)
화성비봉A1BL 시범지구 적용사례 예시. (사진= 한국토지주택공사)

[서울파이낸스 박성준 기자] 한국토지주택공사(LH)는 이웃 간 소통 증진 및 공동체 활성화를 위해 단지 간 경계를 허무는 '담장 없는 개방형 녹지조성' 시범사업을 추진한다고 22일 밝혔다.

기존 공동주택 경계는 휀스 또는 생울타리로 둘러싸인 폐쇄적 설계로 인해 이웃 간 소통이 단절되고 공동체 활성화를 저해하는 요인으로 작용했다. LH는 이를 해소하기 위해 자유롭게 소통하는 '개방형 녹지'를 도입해 공동체 활성화 지원 및 쾌적한 주거환경 조성을 추진한다.

세부적으로는 인근 녹지와의 연계를 통해 다채로운 설계가 가능한 '마을정원 형태의 공공녹지 결합형'과 보행자도로 등이 인접한 좁고 긴 구간에 적용하는 '가로숲 길 형태의 가로 인접형' 두 가지 설계타입을 개발했다.

시범사업은 올해 발주예정 임대단지 중 신규 설계타입 적용이 가능한 화성비봉A1블록(652세대), 평택고덕A2블록(549세대)을 대상으로 하며, '마을정원'과 '가로숲 길' 컨셉이 각각 적용될 예정이다.

마을정원은 옛날 정자목 그늘에서 주민들이 담소를 나누던 공간을 모티브로 이웃과 소통하는 커뮤니티 공간을 제공하며, 가로숲 길은 인접한 보행자도로와 연계해 미세먼지·오염물질 흡착이 뛰어난 수목을 식재해 건강한 생활가로 공간을 제공할 수 있다.

김한섭 LH 공공주택본부장은 "시범사업 후 성과분석 및 개선사항을 발굴해 확대적용 여부를 검토할 계획"이라며 "지역과 소통하는 개방형 설계를 통해 공공주택 이미지를 제고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