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동제약, 제주삼다수와 '다섯 번'째 집수리 봉사
광동제약, 제주삼다수와 '다섯 번'째 집수리 봉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동제약 임직원과 사단법인 희망의 러브하우스 활동가들이 18일 서귀포시 안덕면 거주 조손가정을 찾아 '제주삼다수와 함께 하는 제주 희망&나눔 집수리' 봉사활동을 벌이고 있다. (사진=광동제약) 
광동제약 임직원과 사단법인 희망의 러브하우스 활동가들이 18일 서귀포시 안덕면 거주 조손가정을 찾아 '제주삼다수와 함께 하는 제주 희망&나눔 집수리' 봉사활동을 벌이고 있다. (사진=광동제약) 

[서울파이낸스 이주현 기자] 광동제약 임직원들이 제주도를 찾아 낡은 집을 고쳐줬다. 22일 광동제약은 사단법인 희망의 러브하우스와 함께 지난 18일 서귀포시 안덕면 거주 조손가정을 찾아 '제주삼다수와 함께 하는 제주 희망&나눔 집수리' 봉사활동을 펼쳤다고 밝혔다. 

광동제약에 따르면, 제주지역 집수리 봉사는 이번이 다섯 번째다. 광동제약은 제주삼다수 유통을 맡은 뒤부터 제주도에서 다양한 사회공헌활동을 펼쳐왔다. 
 
18일 광동제약 임직원과 희망의 러브하우스 활동가들은 할머니와 어린 손녀가 사는 집을 찾아 찌그러진 출입문과 곰팡이로 뒤덮인 벽지, 떨어진 타일, 제구실을 못하는 욕실 등을 손봤다. 현관문을 바로잡고, 벽지와 장판, 타일을 새로 바꿨다. 비 가림을 설치하고 오래된 외벽을 손질한 뒤 도색 작업도 마쳤다.
 
세대주인 명춘희(88·가명) 할머니는 한결 화사해진 집 안팎을 돌아보곤 "바람이 세게 부는 날이나 태풍이 잦은 해에는 불안하고 힘들었다. 무엇보다 어린 손녀가 마음 놓고 생활할 수 있게 돼 너무 감사하다"면서 고마움을 드러냈다. 구준모 광동제약 유통기획부 이사는 "이번 집수리를 계기로 할머니와 손녀에게 희망이 가득한 러브하우스가 되었으면 좋겠다. 앞으로도 제주지역의 주거 빈곤층을 위한 봉사를 계속할 계획"이라고 했다. 
 
광동제약은 2008년부터 (사)희망의 러브하우스에 후원금을 전달하고 소외된 이웃을 직접 찾아 주거 환경을 개선해줬다. 그 밖에 연탄 나눔, 헌혈, 꽃동네 봉사, 쌀 나눔, 자선 바자회 등 임직원들이 직접 참여하는 사회공헌활동에 힘을 쏟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