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 하동 ESS서 또 화재···27번째 사고 
경남 하동 ESS서 또 화재···27번째 사고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파이낸스 김혜경 기자] 에너지저장장치(ESS)에서 또 다시 원인을 알 수 없는 화재가 발생했다.

22일 하동소방서에 따르면 지난 21일 오후 4시 14분께 경남 하동군 진교면에 위치한 태양광연계 ESS에서 불이 났다. 이 불은 4억원 상당(소방서 추산)의 재산 피해를 내고 오후 5시 11분께 진화됐다. 해당 ESS의 배터리 제조사는 LG화학이다. 

이번 화재는 27번째 ESS 화재이자 지난 6월 산업통상자원부가 화재 원인과 안전 대책을 발표한 이후 발생한 4번째 사고다. 2017년부터 전북 고창 ESS 설비 화재를 시작으로 5월까지 23건의 화재가 발생하자 정부는 조사위를 구성해 원인과 대책을 발표한 바 있다. 

정부는 최근 발생한 화재 원인을 규명할 목적으로 별도 조사단을 만들었다. 한 업계 관계자는 "지난 조사위와는 구성기관과 형태가 다르며, 이번 화재 조사는 민간 중심으로 실시하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박준선 2019-10-22 21:52:06
이번 사고로 인해 4억원이라는 큰 재산 피해가 나긴 했지만 부상자나 사망자가 없어서 정말 다행인 것 같습니다. 벌써 27번째 화재라는데, 앞으로 이런 사고가 발생하지 않도록 더욱 심려를 기우려길 소망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