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K금융그룹, 'OK뱅크 인도네시아' 합병식
OK금융그룹, 'OK뱅크 인도네시아' 합병식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합병 후 약 4000억 원 규모 시중은행 출범
(사진=OK저축은행)
OK금융그룹 및 OK뱅크 인도네시아 주요 관계자들이 기념촬영하고 있다. (왼쪽 네 번째부터)김인환 OK금융그룹 부회장, 임철진 OK뱅크 인도네시아 행장, 최윤 OK금융그룹 회장.(사진=OK저축은행)

[서울파이낸스 윤미혜 기자] OK금융그룹은 지난 19일 인도네시아 현지에서 OK뱅크 인도네시아(구, 안다라뱅크)와 2018년 10월 최종 인수한 디나르뱅크를 통합하는 합병식을 개최했다고 22일 밝혔다.

OK금융그룹은 하나은행, 우리은행, 신한은행에 이어 4번째로 인도네시아 시중은행을 2016년에 인수하며, 국내 비(非)은행 계열의 금융회사로서는 처음으로 인도네시아 시장에 진출했다. 합병 후 양 사는 'OK뱅크 인도네시아'라는 하나의 이름으로 통합 운영된다.

OK뱅크 인도네시아는 자카르타, 덴파사르 등 인도네시아 전역에 걸쳐 약 20여 개의 영업점을 보유한 약 4조 5000억 루피아(한화 약 4000억 원) 규모의 시중은행으로 입지를 굳히고, 향후 10년 안에 중대형급 은행으로 발전해나갈 계획이다.

합병식 현장에서는 인도네시아 현지 학생들에게 장학금을 후원하는 장학증서 수여식도 이루어졌다. OK금융그룹의 장학재단인 OK배정장학재단은 국립인도네시아대학교(University of Indonesia, UI)의 한국어학과에 재학중인 학생 23명을 대상으로 2억3000 루피아(한화 약 2000만 원) 장학금을 지원했다.

최윤 OK금융그룹 회장은 "앞으로 우리 그룹의 무한한 성장 가능성과 잠재력을 더 멀리 더 많은 곳에 알릴 수 있는 계기와 원동력을 이 곳 인도네시아에서 꽃피워 나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