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림산업, '아크로 한남 카운티'로 한남3구역 수주 총력
대림산업, '아크로 한남 카운티'로 한남3구역 수주 총력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크로 한남 카운티'의 파노라마커뮤니티. (사진=대림산업)
'아크로 한남 카운티'의 파노라마커뮤니티. (사진=대림산업)

[서울파이낸스 이진희 기자] 대림산업은 서울 용산구 한남3구역 재개발 사업지의 단지명을 '아크로 한남 카운티'로 정했다고 22일 밝혔다. 단지명은 대림산업의 프리미엄 브랜드 '아크로'와 지역명 '한남', 거주지를 뜻하는 '카운티'가 결합됐다.

대림산업은 한남3구역의 맞춤형 수주를 위해 글로벌 설계 그룹과 함께 내부에 별도로 태스크포스(TF)를 조직, 운영해 왔다. 보유한 빅데이터 센터를 통해 한남3구역 재개발 조합원 468명, 서울시 거주자 약 50만명, 아크로 리버파크 거주자 약 1200명 등을 대상으로 도출한 주거 기준을 단지에 적용하겠다는 방침이다.

우선 아크로 한남 카운티는 미국 라스베이가스의 5성급 호텔 벨라지오 및 두바이 국제금융센터(DIFC) 등 세계적 랜드마크를 설계한 설계그룹 저디(JERDE), '한남 더힐'을 설계한 국내 설계사무소 무영건축이 설계를 담당했다.

특화설계안으로 한강 조망을 할 수 있는 가구 수를 기존 조합안보다 1528가구 더 확보한 2566가구까지 확대했으며, 동수는 197개에서 97개로 줄여 축구장 3배 크기의 대규모 녹지공간을 조성했다. 이 외에도 포베이(4bay) 타입을 최대 370가구 늘렸다. 지하주차장은 세대당 1.8대의 넉넉한 주차 공간을 확보했고 스카이 커뮤니티 9개소를 추가했다.

아울러 대림산업은 아크로 한남 카운티의 상가를 위해 건축 디자인, 공간 및 MD 구성, 운영 전략 등에 있어 희소가치가 있는 단지로 만들 계획이다. 전 세계 70개국에서 약 400개 지사를 운영하고 있는 월드클래스 상업공간 전문그룹 쿠시먼 앤드 웨이크필드와 전략적 공동 협업을 진행한다.

박상신 대림산업 주택사업본부장은 "아크로 한남 카운티 프로젝트를 통해 진정한 하이엔드가 아니라면 비교조차 정중히 사양하는 절대 우위를 자부한다"며 "고객 가치를 극대화할 수 있도록 정정당당하고 투명하게 경쟁할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