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상품] 한화생명 '스페셜암보험'
[신상품] 한화생명 '스페셜암보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액암 보장 강화
(사진=한화생명)
(사진=한화생명)

[서울파이낸스 우승민 기자] 한화생명이 일반암에 비해 발병빈도가 높은 소액암에 대한 보장을 늘린 '스페셜암보험'을 22일 출시했다.

스페셜암보험은 재무설계사(FP)의 설문을 바탕으로 만들어 고객 수요를 반영했다. 보험료를 낮추기 위해 재보험사와 기획단계부터 협업했다.

가입연령은 만15세~80세로, 주계약은 20년 만기다. 만기 후 20년마다 갱신해 100세까지 보장 가능하다. 기타피부암, 초기갑상선암, 대장점막내암, 제자리암, 경계성종양을 일반암 수준으로 보장을 강화한 것이 특징이다.

업계 최초로 위험률을 개발한 '재진단소액암 보장특약'은 기타피부암, 갑상선암, 전립선암 등 재진단 소액암이 발생하면 2년 후부터 2년에 1회씩 특약 가입금액의 50% 만큼 보장한다. 기존 재진단암보장특약은 일반암 재발만 보장했다.

아울러 일반암은 물론 유방암, 전립선암, 여성생식기암, 직·결장암, 초기 이외의 갑상선암도 발병 이후 납입면제가 가능하다. 대상포진 및 통풍, 뇌혈관질환, 당뇨 및 합병증, 인공관절·관절염·백내장·녹내장 수술자금 등도 특약으로 보장을 강화할 수 있다.

성윤호 한화생명 상품개발팀장은 "'더 이상의 암보험은 없다'는 마음가짐으로 개발한 상품"이라며 "기존 보험과는 달리 고객들이 먼저 찾는 상품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