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 동계 스케줄 오픈···중·동남아·미주 노선 공급 확대
대한항공, 동계 스케줄 오픈···중·동남아·미주 노선 공급 확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항공은 오는 27일부터 적용되는 동계 스케줄에 맞춰 계절적 수요가 집중되는 주요 노선별 공급을 늘리기로 했다고 22일 밝혔다. (사진=대한항공)
대한항공은 27일부터 적용되는 동계 스케줄에 맞춰 계절적 수요가 집중되는 주요 노선별 공급을 늘리기로 했다고 22일 밝혔다. (사진=대한항공)

[서울파이낸스 주진희 기자] 대한항공은 27일부터 적용되는 동계 스케줄에 맞춰 계절적 수요가 집중되는 주요 노선별 공급을 늘리기로 했다고 22일 밝혔다.

항공사는 매년 하계와 동계 시즌에 맞춰 주요 운항 스케줄을 변경하고 있다. 동계 스케줄은 매년 10월 마지막 일요일, 하계 스케줄은 매년 3월 마지막 일요일부터 시작한다. 올해 동계 스케줄은 2020년 3월 28일까지다.

대한항공은 꾸준히 성장하고 있는 주요 노선을 대상으로 공급을 증편하고 신규 노선 취항 등으로 수익성 제고에 나서기로 했다.

먼저 27일부로 인천-필리핀 클락 노선에 정기편으로 신규 취항키로 했다. 특히 타 항공사와 달리 한국지역 승객들의 선호시간인 오전 7시55분 출발편으로 편성해 편의성을 높였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지난 중국항공회담의 결과로 배분된 인천발 장자제(주 3회), 난징(주 4회), 항저우(주 2회) 노선에도 신규 취항한다.

이처럼 대한항공은 꾸준한 방문객 증가세를 보이는 미국 호놀룰루와 대양주, 동남아를 포함한 중국 베이징 노선의 공급을 하계 대비 늘린다. 인천-호놀룰루 노선은 12월9일부터 주 4회 늘려 총 주 11회 운항한다. 인천-오클랜드 노선은 주 2회 증편해 주 7회 , 인천-브리즈번노선도 주 3회 증편해 주7회 운항할 예정이다. 인천-마닐라노선은 주 4회 증편해 주 18회 운항, 인천-괌노선도 주 6회 증편해 주 20회 운항한다. 인천-베이징 노선은 주3회 늘려 총 주 17회 운항한다. 대양주노선에는 B747-8i 및 A380 등 대형기를 투입해 공급력을 확대하고 고객들의 편의성을 더욱 높일 계획이다.

아울러 하계 스케줄 기간 동안 운항했던 인천-상트페테르부르크 노선과 이르쿠츠크 노선은 계절적 특성을 감안 운휴, 또한 인천-자그레브노선과 인천-취리히 노선도 12월2일부터 운휴한다. 인천-가고시마, 인천-오이타 노선은 2020년 1월부터 3월까지 한시적으로 운휴에 들어가기로 했다. 

대한항공 관계자는 "동계스케줄을 오픈하면서 최근 일본 노선 수요감소 및 계절적 수요 변화로 인해 축소된 공급력을 동남아·대양주·중국·미주 노선으로 공급석을 확대했다"며 "이로써 노선 경쟁력을 확보하는 등 수익성 제고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