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체국, 11월부터 초소형 전기차로 우편배달
우체국, 11월부터 초소형 전기차로 우편배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전사고 예방 등 집배원 근무환경 개선 기대

[서울파이낸스 이호정 기자] 11월부터 초소형 전기차 1000대가 우편물을 배달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우정사업본부는 현대캐피탈과 초소형 전기차 운용리스 계약을 체결함에 따라 11월부터 연내까지 전국 우체국에 초소형 전기차 1000대를 배치한다고 21일 밝혔다.

초소형 전기차는 국내에서 조립·생산해 안전·환경인증을 통과하고 국내산 배터리를 장착한 차량으로 임차기간은 5년이다.

우편물 배달용 소형전기차(사진=우정사업본부)
우편물 배달용 소형전기차(사진=우정사업본부)

초소형 전기차가 배달현장에 본격적으로 운영됨에 따라 이륜차 안전사고를 감축하고 미세먼지 저감에도 기여할 것으로 보인다. 또 편지 같은 일반우편물은 감소하고 소포·택배가 증가하는 우편환경 변화에도 적극적으로 대응할 수 있을 전망이다.

특히 배터리 국산화를 시작으로 주요 부품에 대한 국산화를 점진적으로 확대해 관련 시장의 지속적인 성장에도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우정사업본부는 2017년 12월부터 우편배달 환경에 적합한 초소형 전기차 도입을 위해 외부 전문가 등으로 TF팀을 구성하고, 해외사례 수집과 수차례의 논의를 거쳐 전기차 구매 규격 지침을 마련했다.

이후 서울강남, 세종 등 전국 51개 우체국에서 우편물 배달에 초소형 전기차 70여대를 시험운행해 우편물 적재공간 확대, 주행성능 확보, 편의·안전장치 개선 등 집배원의 요구사항을 반영했다.

또한 올해 4월 17일 '초소형 전기차 시범사업 설명회'를 거쳐서 초소형 전기차 도입계획을 발표하고 도입 차량에 대해 공개모집, 현장테스트, 제안서 평가를 통해 우편배달용 규격지침에 적합한 초소형 전기차를 선정했다.

우정사업본부 관계자는 "초소형 전기차 도입으로 집배원들의 안전사고를 줄이는 등 근무환경이 크게 향상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이번 시범사업이 국내 전기차 관련 산업의 성장에도 기여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