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충동 일대 '역사·문화 도심'으로 재탄생
장충동 일대 '역사·문화 도심'으로 재탄생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충동 일대 지구단위계획 위치도. (사진= 서울시)
장충동 일대 지구단위계획 위치도. (사진= 서울시)

[서울파이낸스 박성준 기자] 서울시는 지난 18일 도시·건축공동위원회를 개최하고 장충동 일대 지구단위계획 구역 및 계획결정안과 광희권(광희·장충) 성곽마을 주거환경개선사업 정비구역 지정 및 계획결정안을 수정가결했다고 21일 밝혔다.

대상지역은 동호로와 광희문 남측 한양도성 사이 위치한 지역이다. 역사도심 내 장충동 일대의 역사문화적 특성을 관리하고, 도심주거지로서 가치 특화를 목표로 지구단위계획(40만2328㎡)과 성곽마을 주거환경개선사업계획(14만1568㎡)을 함께 수립했다.

지구단위 세부계획으로는 개발규모, 용도, 배치, 형태, 주차장설치기준완화, 기반시설 주차장 계획 및 특별계획구역 지정 등의 내용이 담겼으며, 주거환경개선사업에는 공동이용시설 1개소 신설, 주택개량 지원계획 및 성곽마을 특성화를 위한 공공사업계획이 들어갔다.

강맹훈 서울시 도시재생실장은 "이번 결정안을 통해 장충동 일대가 역사를 마주하는 도심 속 매력 있는 보행공간이자, 직주근접이 가능한 다양성 넘치는 도심주거지역으로 한층 더 나아갈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