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용원 금투협회장 "모든 잘못 인정···거취문제 논의할 것"
권용원 금투협회장 "모든 잘못 인정···거취문제 논의할 것"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권용원 금융투자협회장(사진=금융투자협회)
권용원 금융투자협회장(사진=금융투자협회)

[서울파이낸스 박조아 기자] 권용원 금융투자협회장이 최근 발생한 직원 폭언 및 갑질 논란에 대해 인정했다.

21일 권용원 협회장은 사과문을 통해 "저의 부덕함으로 인해 마음의 상처를 받으신 모든분들께 머리숙여 깊이 사과드린다"고 전했다.

권 회장은 "이번 사안을 매우 엄중하게 받아들이며, 모든 잘못을 인정하고 깊이 뉘우치고 있다"며 "어떤 구차한 변명도 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이어 거취 문제에 대해선 "관계되는 각계 각층에 계신 많은 분들의 의견과 뜻을 구해 그에 따르도록 할 것"이라며 "아무쪼록 조직이 빨리 안정을 되찾아 중요하고, 시급한 현안들이 중단 없이 추진되길 희망한다"고 설명했다.

앞서 한 매체는 권 회장이 운전기사와 직원 등에게 폭언한 녹취록을 공개했다. 녹취록에는 회사 홍보직원에게 기자를 위협하라는 조언을 하고, 다른 대화에선 특정 여성을 언급하기도 한 것으로 나타났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