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스타일러 새 TV 광고 '진짜 스타일러의 의류관리' 온에어 
LG 스타일러 새 TV 광고 '진짜 스타일러의 의류관리' 온에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빈틈없이 의류를 관리하는 차별화된 핵심기능 보여줘 
LG전자가 '진짜 스타일러의 의류관리'를 주제로 LG 트롬 스타일러만의 차별화된 성능과 편리함을 강조한 새로운 TV 광고를 시작했다. (사진=LG전자)
LG전자가 '진짜 스타일러의 의류관리'를 주제로 LG 트롬 스타일러만의 차별화된 성능과 편리함을 강조한 새로운 TV 광고를 시작했다. (사진=LG전자)

[서울파이낸스 오세정 기자] LG전자는 최근 트롬 스타일러의 새로운 TV 광고를 선보였다고 21일 밝혔다.

이 광고는 '진짜 스타일러의 의류관리'를 주제로 의류관리기 원조인 LG 트롬 스타일러만의 차별화된 성능과 편리함을 강조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고 회사는 설명했다. 

LG전자는 특히 이번 광고에서 먼지를 제대로 털어주는 스타일러의 차별화된 강점을 강조줬다. 또 바지 칼주름 관리, 트루스팀, 저온제습방식 건조 등 스타일러의 핵심기능을 시각적으로 표현했다. 고객들은 다른 방법으로는 제대로 털 수 없는 코트 아래쪽 먼지까지 스타일러가 확실히 털어주는 모습을 영상으로 확인할 수 있다.

이번 광고에서는 스타일러의 바지 칼주름 관리기(Pants Press)가 바지를 꾹 눌러 마치 다림질한 것처럼 바지선을 제대로 잡아주고 생활 주름도 말끔하게 없애주는 모습도 담겼다. 또 광고는 물을 끓여서 만든 스타일러의 트루스팀이 구석구석 의류를 살균 탈취하는 모습도 보여준다. 

스타일러는 특허기술인 무빙행어(Moving Hanger)의 강력한 힘으로 1분에 최대 200회 옷을 흔들어 털어줘 옷 전체의 미세먼지를 골고루 제거하고 생활 구김을 줄여준다. 또 물 입자의 1600분의 1만큼 미세한 트루스팀 기능을 통해 옷의 유해세균을 살균해준다.

LG전자는 "스타일러는 LG 생활가전의 차별화된 기술을 집약한 신개념 의류관리기로, 연구개발에 소요된 기간만 9년, 관련 특허는 200여 개"라며 "LG전자는 한국, 미국, 일본, 중국, 독일 등 10여 국가에 스타일러를 출시하고 글로벌 시장에서 신개념 의류관리문화를 전파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웅현 LG전자 브랜드커뮤니케이션담당 상무는 "LG 트롬 스타일러만의 차별화된 성능을 보다 많은 고객들에게 알릴 수 있도록 다양한 마케팅 활동을 지속할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