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 15세 이상 고용률 60.8% 'OECD 10위'…'30-50클럽' 2위
韓 15세 이상 고용률 60.8% 'OECD 10위'…'30-50클럽' 2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작년말 12위까지 떨어졌다가 2분기 상승…3분기도 오름세 지속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서울파이낸스 윤미혜 기자] 지난 2분기 한국의 15세 이상 고용률이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회원국 가운데 열번째로 높았던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과 비슷한 규모의 국가인 '30-50클럽'(1인당 소득 3만 달러 이상·인구 5천만명 이상) 국가 7개국 중에서는 두번째로 높았다.

20일 OECD와 통계청 등에 따르면 지난 2분기 한국의 고용률(15세 이상 인구 중 취업자의 비율·이하 계절 조정)은 60.8%로 통계가 업데이트된 OECD 회원국 35개국 가운데 10위를 기록했다.

한국의 OECD 내 순위는 하락하다가 다시 상승하는 추세다. 2013년 4분기부터 2015년 1분기까지 6분기 연속 7위였던 한국의 고용률 순위는 이후 하락세를 보였다.

2015년 2분기∼2017년 1분기에 8∼9위를 오갔다가 2017년 2분기 10위로 주저앉았다. 이후 작년 4분기에는 12위까지 떨어졌다가 올해 1·2분기 연속으로 10위를 기록했다.

올해 2분기 기준으로 한국보다 고용률이 높았던 국가는 뉴질랜드(67.7%), 스위스(65.5%), 네덜란드(62.6%), 오스트리아(62.5%), 캐나다(62.1%), 스웨덴(61.9%), 노르웨이(61.5%), 이스라엘(61.1%), 영국(60.9%) 등이었다. 미국은 60.6%로 한국 다음인 11위, 일본은 60.4%로 12위를 나타냈다.

다만 부동의 OECD 내 15세 이상 고용률 1위인 아이슬란드는 2분기 통계가 아직 집계되지 않아 통계에서 제외됐다.

비슷한 경제 규모인 '30-50클럽' 7개국 중에서 한국의 15세 이상 고용률은 두번째로 높았다. 영국 다음이다. 미국과 일본에 이어 독일(58.8%), 프랑스(50.7%), 이탈리아(44.9%) 순으로 그 뒤를 이었다.

올해 2분기 OECD 평균 15세 이상 고용률은 57.3%였다. 유럽연합(EU) 평균은 54.5%, 주요 7개국(G7) 평균은 58.4%였다.

한편 3분기에는 한국의 OECD내 고용률 순위는 더 상승할 것으로 예상된다. '계절 조정'을 하지 않은 한국의 15세 이상 고용률은 8월 61.4%, 9월 61.5%를 나타냈다. 동월 기준으로 비교하면 8월은 1997년 이후, 9월은 1996년 이후 최고치를 기록했다. 이같은 자료를 기반으로 계절 조정한 올해 3분기 한국의 고용률은 60.9%로 2분기보다 0.1%포인트 상승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