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국감] 최기영 "中 화웨이 장비 보안, 확인된 문제점 없다"
[2019 국감] 최기영 "中 화웨이 장비 보안, 확인된 문제점 없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8일 국회에서 열린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의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소관 감사대상기관 종합국정감사에서 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이 의원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18일 국회에서 열린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의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소관 감사대상기관 종합국정감사에서 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이 의원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서울파이낸스 이호정 기자] 18일 국회에서 열린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의 국정감사에서 중국 통신장비 업체 화웨이 장비와 관련한 보안 우려가 다양한 방식으로 제기됐지만 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은 "문제가 있다고 확인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이날 박대출 자유한국당 의원은 미국 사물인터넷(IoT) 전문업체 파이나이트 스테이트의 맨디 사도스키 부사장의 공식 입장을 담은 영상을 소개하며 화웨이 장비의 보안 문제를 제기했다.

사도스키 부사장은 영상에서 "자동 시스템으로 화웨이의 기업 네트워크 제품군 내 558개 펌웨어 이미지에 포함된 150만개 이상의 고유 파일을 분석했다"며 "분석한 펌웨어 이미지 중 55%는 최소한 하나의 잠재적 백도어를 가지고 있었다"고 밝혔다.

사도스키 부사장은 "평균적으로 화웨이 장치의 펌웨어에서는 102개의 잘 알려진 보안 취약점이 확인됐다"며 "전반적으로 화웨이가 보안에 매우 취약한 소프트웨어 개발 관행을 가지고 있다는 결론을 내렸다"고 강조했다.

같은 당 정용기 의원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화웨이 장비 사용금지 행정명령을 발동한 지난 5월 15일부터 8월 30일까지 LG유플러스의 화웨이 5G 장비 이용 관련 온라인 기사 250여개의 댓글 약 6500개를 분석한 결과를 내놓으며 화웨이 장비 보안 문제를 제기했다.

정 의원은 "빅데이터 분석 결과 부정적 의견이 70%에 육박하며 긍정적 의견보다 8배가량 많았다"고 지적했다.

그러나 최 장관은 화웨이 보안 문제가 있다고 보는지를 묻는 말에 "문제가 있다고 확인되지 않았다"고 답했다.

다만 최 장관은 문제가 없다고 말한 것은 아니라며, 국내 산업 영향 등 종합적 분석을 통한 대비책 수립을 요구하는 말에 "살펴보겠다"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