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분기 ELS 발행액 17조9752억···전분기比 35.3%↓
3분기 ELS 발행액 17조9752억···전분기比 35.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한국예탁결제원)
(사진=한국예탁결제원)

[서울파이낸스 김태동 기자] 지난 3분기 주가연계증권(ELS) 발행액이 전분기대비 35% 가량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17일 한국예탁결제원에 따르면 3분기 ELS(ELB포함) 발행액은 17조9752억원으로, 직전분기보다 35.3% 감소했다.

발행 형태별로는 공모가 14조8579억원, 사모는 3조1173억원으로 각각 34.4%, 39.5% 감소했다.

기초자산별로 해외지수 ELS 중 유로스톡스50(EURO STOXX 50)지수가 13조9858억원 발행돼 전분기보다 31.8% 감소했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500(S&P500)지수는 12조9655억원 규모 발행돼 같은 기간 20.4% 감소했다. 국내지수 ELS 중 코스피200(KOSPI200)지수 ELS 발행 규모는 3조9917억원으로, 전분기보다 30.7% 줄었다. 

증권사별 발행 규모는 삼성증권이 2조3929억원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KB증권(2조3386억원), 미래에셋대우(2조335억원), 신한금융투자(1조7604억원), NH투자증권(1조6519억원) 순이었다.

3분기 ELS 상환금액은 21조8609억원으로 전분기보다 16.7% 줄었다. 미상환 잔액은 72조4243억원으로 4.9% 감소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