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항공, 무안∙김해-장자제 신규 취항∙∙∙中 노선 확대 속도
제주항공, 무안∙김해-장자제 신규 취항∙∙∙中 노선 확대 속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체 노선 비중 19%∙∙∙"수익구조 다변화 기대"
제주항공은 17일 무안-장자제 노선 신규취항에 이어 오는 19일에는 김해-장자제 운항을 시작함으로써 중국 노선 확대에 속도를 낸다. (사진=제주항공)
제주항공은 17일 무안-장자제 노선 신규취항에 이어 19일에는 김해-장자제 운항을 시작함으로써 중국 노선 확대에 속도를 낸다. (사진=제주항공)

[서울파이낸스 주진희 기자] 제주항공은 17일 무안-장자제 노선 신규취항에 이어 19일에는 김해-장자제 운항을 시작함으로써 중국 노선 확대에 속도를 낸다.

이날 운항을 시작한 무안-장자제 노선의 일정은 주 2회(목∙일요일), 김해-장자제 노선도 주2회(화∙토요일)다.

이번 신규취항 노선들은 앞서 지난 8월 인천-난퉁을 시작으로 인천-하얼빈, 인천·무안-옌지에 이은 올해 제주항공의 다섯 번째, 여섯 번째 중국 노선이다.

이로써 회사는 인천과 김해, 대구, 무안 등을 기점으로 △베이징 △옌지 △칭다오 등 중국 12개 도시 16개 노선을 보유하게 됐다. 중국 노선 비중은 지난해 14%에서 올해 19%로 늘어났다. 아울러 현재 국내선 6개와 아시아태평양 지역 79개 노선에 취항하고 있다.

제주항공 관계자는 "지난 8월 말까지 한국을 방문한 중국인 관광객은 약 390만명으로 지난해 동기(305만9000명) 대비 27.5% 증가했다"며 "이 같은 중국 노선 확대가 최근 중국인 관광객 증가세와 맞물려 수익구조를 다변화하는 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