효성, 유럽 플라스틱 시장 공략 나선다
효성, 유럽 플라스틱 시장 공략 나선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獨 세계 최대 '플라스틱·고무 전시회' 첫 참가
효성 독일 케이페어 부스.(사진=효성)
효성 독일 케이페어 부스.(사진=효성)

[서울파이낸스 윤은식 기자] 효성은 독일 뒤셀로프에서 진행 중인 '케이페어K-Fair: The World’s No.1 Trade Fair for Plastics and Rubber) 2019에 참가해 유럽 플라스틱 시장 확대를 위한 마케팅 활동을 펼치고 있다고 17일 밝혔다.

지난 16일부터 23일까지 열리는 이 행사는 지난 1952년에 시작돼 3년마다 열리는 세계 최대 규모의 플라스틱·고무 전시회다. 효성은 이번이 첫 참가다. 폴리프로필렌(PP) 제품으로 유럽 시장을 공략한다는 계획이다.

효성은 독자적 기술인 탈수소 공정을 통해 원료인 프로판에서 PP까지 일관생산체제를 갖추고 있어 안정적인 공급이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지난 1998년부터 아시아 최초로 PP-R 파이프용 제품인 R200P를 해외 유수 파이프 제조업체에 공급 중이다. 

또 투명용기용 PP는 내용물과 신선도 확인을 위한 투명성이 높고 강한 내구성을 갖췄고 프탈레이트 미함유와 식품접촉 안전성 인증을 획득해 관람객들의 눈길을 끌 것으로 효성은 기대했다.

한편, WTO 산하 ITC(International Trade Center)의 국제무역통계 Trade map에 따르면 지난해 기준 독일의 폴리프로필렌 원료 수입량은 약 189만t(약 33억 달러) 규모다. 독일은 중국(약 502만t, 약 70억 달러)에 이어 세계 2위, 유럽 1위의 PP 수입국이다.

조현준 회장은 "글로벌 시장에 우리 제품의 메시지를 잘 전달하고, 고객이 원하는 것을 얼마나 잘 반영하고 있는지 항상 고민해야 한다"면서 "앞으로도 전시회를 포함한 여러 곳에서 고객과의 접점을 적극 넓혀 나갈 것"이라고 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