빙그레공익재단, '대한민국 임시정부 경찰 100주년 국제학술 세미나' 개최
빙그레공익재단, '대한민국 임시정부 경찰 100주년 국제학술 세미나' 개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빙그레공익재단 로고.(사진=빙그레)
빙그레공익재단 로고.

[서울파이낸스 장성윤 기자] 빙그레공익재단은 15일 서울 용산구 효창동 백범김구기념관에서 경찰청과 함께 '대한민국 임시정부 경찰 100주년 국제학술 세미나'를 열었다. 김호연 빙그레 회장은 백범 김구 선생의 손녀 사위다. 

'백범 김구와 대한민국 임시정부 경찰'이란 주제로 열린 이날 세미나는 한시준 전 단국대학교 사학과 교수가 좌장을 맡았고, 정양모 빙그레공익재단 이사장을 비롯해 임호선 경찰청 차장 등 270여명이 참석했다. 한국, 중국, 일본 학자들은 임시정부 경찰 활동에 대해 발제하고 의견을 나눴다.

이날 세미나에 앞서 빙그레공익재단은 지난 8월 경찰청과 협력사업으로 경찰 관련 독립유공자 후손 중 20명의 대학생 및 고등학생을 추천받아 장학금 3000만원을 건넸다. 내년까지 총 40명에게 6000만원을 지원할 계획이다.

빙그레공익재단 관계자는 "이번 학술 세미나를 계기로 대한민국 임시정부 경찰에 대한 학문적 고증과 학술적 저변이 확대되었으면 한다"는 바람을 내비쳤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