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화학, 세계 최대 플라스틱·고무 전시회 'K 2019' 참가
LG화학, 세계 최대 플라스틱·고무 전시회 'K 2019' 참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래형 자동차 목업. (사진=LG화학)
미래형 자동차 목업. (사진=LG화학)

[서울파이낸스 김혜경 기자] LG화학은 16일부터 23일까지 독일 뒤셀도르프에서 열리는 'K 2019'에 참여한다고 15일 밝혔다.

'K 2019'는 3년 주기로 개최되는 세계 최대 규모의 플라스틱 및 고무산업 박람회다. 올해는 총 60개국에서 3500여개의 글로벌 기업이 참석한다.

LG화학은 286㎡ 규모의 부스에 '당신의 성공 뒤에(Behind your Success)'를 테마로 구성된다. 석유화학 제품을 비롯해 배터리, CNT(탄소나노튜브), 작물 보호제 등 혁신 제품과 첨단 기술을 선보인다. 

LG화학은 화학소재를 중심으로 △ABS △메탈로센 PO & POE △엔지니어링 플라스틱 △배터리 & 그린바이오 등 총 7개의 전시 존(Zone)을 운영한다. 또 자동차부품 소재 기술이 집약된 미래형 자동차 목업(Mock Up)을 부스에 전시하고 대형 스크린을 통해 자동차 부품 소재를 상시 소개할 예정이다.

지난 2004년 러시아에 해외지사를 설립하며 유럽시장에 진출한 LG화학은 현재 독일 프랑크푸르트에 위치한 판매법인을 비롯해 6개의 생산 및 판매법인과 지사를 두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