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태식 한돈협회장, ASF 피해 농가 보상 촉구
하태식 한돈협회장, ASF 피해 농가 보상 촉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집돼지 살처분 정책 중단하라" 청와대 앞 1인 시위
하태식 대한한돈협회장이 14일 서울 종로구 효자동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ASF 피해 농가 보상 촉구 1인 시위를 하고 있다. (사진=대한한돈협회) 
하태식 대한한돈협회장이 14일 서울 종로구 효자동 청와대 앞에서 ASF 피해 농가 보상 촉구 1인 시위를 하고 있다. (사진=대한한돈협회) 

[서울파이낸스 이주현 기자] "원인 규명 없는 집돼지 무분별 살처분 즉각 중단하라!!" 하태식 대한한돈협회장은 이런 주장이 적힌 팻말을 들고 14일 청와대 앞에서 1인 시위를 벌였다. 이날 대한한돈협회는 "아프리카돼지열병(ASF) 원인은 야생멧돼지"라면서 "일괄 살처분 정책 즉각 철회와 피해 농가에 대한 합리적 보상책 마련을 촉구하는 릴레이 1인 시위를 청와대, 농림축산식품부, 환경부 앞에서 실시한다"고 설명했다. 

대한한돈협회에 따르면, 하태식 회장은 "접경지역의 야생멧돼지에서 ASF 바이러스가 잇따라 검출된 만큼 정부의 집돼지 몰살 정책으론 ASF를 막을 수 없다"고 주장했다. 하 회장은 ASF 발생 이후 정부는 농가 피해에 대한 보상 없이 대한민국 양돈산업을 초토화시키고 있다면서 살처분 정책 철회를 촉구했다. 

대한한돈협회는 접경지역 인근 모든 돼지들이 살처분되지만 해당 농장들은 재입식 전망조차 어려워 폐업에 준하는 피해를 일방적으로 강요당하는 상황이라며 전국 한돈 농가들과 함께 투쟁할 것이라고 밝혔다. 대한한돈협회는 15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17일 세종시 농림축산식품부 앞 전국 한돈농가 총궐기대회와 18일 의정부시 경기도청 북부청사 앞 ASF 피해지역 비상대책위원회 집회를 열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