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억 넘는 고액 전세 5년새 4.2배 증가
9억 넘는 고액 전세 5년새 4.2배 증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강남권 재건축 단지 대장주인 대치동 은마아파트 전경.(사진=서울파이낸스DB)
서울 강남권 재건축 단지 대장주인 대치동 은마아파트 전경.(사진=서울파이낸스DB)

[서울파이낸스 이진희 기자] 최근 5년 동안 전국의 9억원 이상 고액 전세거래 건수가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15일 국토교통부와 한국감정원이 김상훈 자유한국당 의원에게 제출한 '9억 이상 전세 실거래가 등록 현황'에 따르면 2014~2018년 전세가가 9억원이 넘는 매물의 거래건수는 2014년 1497건에서 2018년 6361건으로 4.2배가량 증가했다.

지난 2014년 서울 1477건, 경기 20건으로 수도권에 국한됐던 9억원 이상 전세는 2015년 대구(10건)와 인천(2건), 2017년 부산(6건)으로 점차 확대됐다. 거래건수 또한 2015년 2385건, 2016년 3202건, 2017년 4410건으로 매년 1000건씩 증가했고 서울 집값이 급등했던 2018년에는 2000건이 늘어난 6361건을 기록했다.

9억원 이상 전세는 서울 강남 3구에 집중됐다. 2018년 기준 전국의 고액 전세거래 6361건 중 5000건(78.6%)이 강남 3구에서 이뤄졌다. 특히 강남구는 전체 전세거래 1만2658건 중 2455건(19.4%), 서초구는 전체 1만576건 중 1933건(18.3%)이 9억 이상으로 두 곳의 전세거래 5건 중 1건은 9억원을 넘는 고액 전세로 나타났다.

마용성(마포·용산·성동구)의 9억원 전세 또한 2014년 64건에서 2018년 477건으로 크게 늘었으며, 경기도도 20건에서 418건으로 5년 새 20배 이상 증가했다. 지방에서는 대구가 2018년 현재 32건으로(수성구) 가장 많은 고액 전세가 거래됐다.

김상훈 의원은 "주택가격 9억원은 고가주택을 구분하는 기준으로 재산세, 양도세, 취득세 등 각종 부동산 세금은 물론 중도금 대출과 중개수수료율 등에도 영향을 미친다"면서 "관계부처는 편법으로 전세제도를 활용하는 사례는 없는지 살펴봐야 한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